•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일왕 사죄필요” 문희상 발언에…아베 “매우 유감, 사죄하라”

  • 기사입력 2019-02-12 16: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왕의 사죄가 필요하다고 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발언에 대해 한국 정부에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

아베 총리는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문 의장의 발언에 대해 “정말로 놀랐다”며 “(한국 측에) 강력히 항의하고 사죄와 철회를 요청했다”라고 12일 뉴시스가 보도했다.

그는 “외교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문 의장의 발언은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으며 매우 유감이라는 취지로 엄격히 항의했다”라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도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문 의장의 발언에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내용을 포함했다”며 “사과와 철회를 요청했다”고 확인했다.

일본 정부는 문 의장의 발언과 관련해 지난 8일 외무성 국장급에서 항의했으며, 9일에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가 조현 외교부 1차관에게 재차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을 방문 중인 문 의장은 지난 8일자 미국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해 “한 마디면 된다.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 또는 곧 퇴위하는 (아키히토)일왕이 (사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0일 방문 중인 필리핀 남부 다바오에서 문 의장을 향해 “발언에 조심하길 바란다”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한일 위안부 합의로 완전히,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며 기존 일본 정부 주장을 되풀이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