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남북 올림픽 공동 유치 성사에 국민적 역량 결집해야

  • 기사입력 2019-02-12 11: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울이 부산을 제치고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신청 도시로 최종 확정됐다. 이로써 서울은 지난 1988년 올림픽을 개최한 이후 44년만에 두번째 유치 도전에 나서게 됐다. 더욱이 이번에는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를 실행에 옮기게 됐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 크다. 남북 체육 고위당국자들은 15일 스위스 로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함께 방문해 남북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전달하고 토마스 바흐 위원장도 만날 예정이다. 올림픽 남북공동 유치를 위한 역사적 도전이 시작된 셈이다. 유치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정부와 서울시 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힘을 보태야 할 것이다.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가 성사된다면 그 의미는 일일이 설명이 어려울 정도로 클 것이다. 무엇보다 북한이 세계와 소통하며 정상적인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복귀할 확실한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반갑다. 북한 사회 내부의 비약적인 변화도 수반하게 될 것이다. 경기장 건설은 물론 철도 도로 항공 등 사회 간접자본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이에 따른 경제적 효과 역시 추산이 불가능할 만큼 엄청날 것이다. 한반도와 그 주변은 물론 세계 평화에 대한 기여 등 유무형의 효과도 실로 막대하다.

하지만 유치전은 이제 시작일 뿐 넘어야 할 산이 높다. 당장 호주 멜버른, 중국 상하이, 인도 뭄바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등 유치 희망 도시들과 경쟁을 넘어서야 한다. 하지만 더 큰 산은 ‘1국가, 1도시 개최’라는 IOC의 원칙이다. 2020년 하계올림픽도 당초 나가사키와 히로시마가 공동 개최하려고 했으나 논란 끝에 무산되고 도쿄 단일 개최로 결정됐다. 더욱이 남북은 각각 IOC회원국으로 가입돼 있어 ‘2국가, 2도시’ 개최가 되는 셈이다. 인류 평화와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근거로 IOC집행부와 회원국을 설득하는 것이 최대 관건이다.

가장 걱정스러운 대목은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정치 안보 외교적 상황의 악화다. 그런 점에서 북한의 비핵화는 남북 올림픽 공동 개최를 위한 필수조건이다. 완전한 비핵화는 아니더라도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비핵화 단계까지는 가 있어야 인류 평화와 화합이라는 대의명분을 내걸 수 있다.

88서울올림픽은 동서 냉전시대의 종말을 고하고, 대한민국을 세계 무대에 등장시키는 의미가 있었다. 그렇다면 2032년 올림픽은 한반도의 평화가 고착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유치전을 주도하고 있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처럼 ‘평화의 종착점’이 되어야 한다.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