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KCC 여주공장서 일하던 근로자 유리판에 깔려 숨져

  • 기사입력 2019-02-11 2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11일 오전 11시께 경기도 여주시 가남읍 KCC 여주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A(56) 씨가 대형 유리판에 깔려 숨졌다. A 씨는 사고를 당한 뒤 곧장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3인 1조로 이뤄지는 대형 유리판 하역작업을 마친 뒤 홀로 마무리 작업을 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 유리판은 가로 3.6m, 세로 2.7m 크기로 10개가 한 묶음으로 돼 있었다. 묶음당 무게가 2.5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안전 수칙을 지키지 않은 사항이 발견될 경우 관련자들을 입건할 방침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