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생생건강 365] 남성불임, 한방에서는 어떤 방법있을까?

  • 기사입력 2019-02-01 07:5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불임이란, 1년 정도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인 성생활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임신이 되지 않는 것을 말합니다. 과거에는 칠거지악(七去之惡)의 하나로 간주해 여성만의 문제로 인식됐지만, 사실 전체 불임의 절반 정도는 남성이 원인입니다.

남성 불임의 60~70%는 환경오염, 과로, 스트레스, 흡연과 음주 등으로 인해 건강한 정자가 생성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임신에서 여성의 정상적인 배란 여부가 가장 중요하듯, 남성 불임은 건강한 정자 생산 여부가 핵심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해 놓은 정상 기준은 ▲정액량 1.5~6㎖, ▲정자수 ㎖당 2천만 이상, ▲운동성 40% 이상, ▲생존 정자 60% 이상, ▲정상모양 50% 이상입니다.

한의학에서는 남성 불임을 ‘불육(不育)’이라 표현합니다. 동의보감에서는 불육의 원인을 ‘천(天)·루(漏)·건(犍)·겁(怯)·변(變)’의 ‘오불남(五不男)’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현대적으로 풀이하면 ▲천(天)은 성기의 기형이나 성선기능부전, ▲루(漏)는 유정이나 몽정, ▲건(犍)은 거세나 외상, ▲겁(怯)은 발기부전, ▲변(變)은 반음양(半陰陽)을 뜻합니다.

한의학에서는 루(漏)와 겁(怯)의 원인을 신(腎)이라는 장기의 허약(虛弱)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腎)은 비뇨생식기 계통의 기능을 총괄하는 하는 장기로 ‘허약상태’를 완화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합니다. 이외에도 ▲과욕(욕심을 버릴 것), ▲절로(과로하지 말 것), ▲식노(화내지 말 것), ▲계주(과음하지 말 것) ▲신미(음식을 절제할 것)라는 5가지 생활 속 취정지도(聚精之道)를 강조하고 있습니다.<도움말 : 경희대학교한방병원 신장·내분비내과 안세영 교수>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