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홍영표 “2월 국회 안 열리면 국민에 대한 도리 아냐”

  • 기사입력 2019-01-29 10: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2월 국회가 열리지 않으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 중단을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생 입법, 한반도 평화 등 국회가 해결해야 하는 과제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2월 국회가 불투명해지는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화를 통해서 국회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내가 먼저 노력하겠다”며 “오늘 당장이라도 자유한국당을 만나 국회 정상화를 위한 해법을 찾겠다”고 덧붙였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국회를 보이콧하는 한국당에 대해 “널뛰기를 거두어 달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 부의장은 “임시국회를 요구했던 자유한국당이 일주일 만에 2월 국회를 거부했다”며 “이런 널뛰기를 거두어 달라. 최소한 국회가 예측 가능하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로 돌아와 2월 국회를 어떻게 할 것인지 진솔하게 대화에 임해달라”고 요구했다.

ren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