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태국공항 보안요원 뺨 '철썩' 때린 한국여성

  • 기사입력 2019-01-28 1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출국장 금속탐지 검사 중 …폭행죄로 3만5000원 벌금
공항 검색대 모습(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계없음)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인 여성이 태국 방콕의 한 공항에서 검색을 진행하던 보안요원의 뺨을 때린 죄로 1천 바트(한화 3만5천원)의 벌금을 물었다.

28일 현지 언론 일간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6일 밤 11시께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 출국장의 검색대 주변에서 발생했다.

이 매체는 보안요원이 휴대용 금속탐지기로 한국 여성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이 여성의 오른팔을 잡고 탐지기를 아래로 내리려고 하자, 이 여성이 양손으로 X자를 그린 뒤 오른손으로 갑자기 보안요원의 얼굴을 때렸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 여성이 검색대에 설치된 고정형 금속탐지기를 통과할 때 탐지음이 났고, 보안요원이 휴대용 금속탐지기로 추가 검사를 하려고 했지만 수차례 거부했다고덧붙였다.

폭행을 당한 보안요원은 관할 경찰서에 한국 여성을 신고했고, 태국 경찰은 이 여성에게 폭행죄로 벌금 1천 바트를 부과했다.

보안요원은 그러나 이 한국 여성에 대해 더이상의 법적인 조치를 취하지는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Bad Gyal Concert In Barcelona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