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한고은 여동생 “언니가 어릴 때 아르바이트로 집안 이끌어”

  • 기사입력 2019-01-22 08:5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한고은의 막내 여동생과 1년 만에 재회했다.

2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여동생 부부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고은과 신영수는 미국에서 오는 동생 부부를 맞이하기 위해 공항으로 향했고, 한고은은 여동생 나라 씨와 약 1년 만에 재회했다.

두 사람은 어린 시절 이야기를 나누며 과거를 회상했다.

특히 나라 씨는 “언니도 힘들게 자랐다. 그 무게가 안타까웠다”며 “언니는 제가 고등학생 때부터 일을 참 많이 했다“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렸다.

나라 씨는 “그러면서 집을 이끌어가면서 모든 걸 해줬다. 그게 너무나도 고마웠다”며 “언니가 거의 저를 시집을 보내준 셈이다. 땡큐 언니”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