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전진 “친어머니, 24살에 처음 만나” 눈물

  • 기사입력 2019-01-21 0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신화 전진이 가정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전진은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그는 어린 시절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회상했다.

그는 “엄마이자 할머니이니까 두 사람을 동시에 잃은 느낌이었다”며 “인생의 목표와도 같던 할머니였는데 돌아가시고 나서 모든 게 무너진 것 같았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전진은 어렵게 친어머니에 대한 얘기도 털어놨다. 그는 “새어머니가 너무 잘해주셨다. 새어머니께서 어릴 때 제가 힘들어하는 걸 알고 친어머니를 찾아주셨다”며 “활동하던 중 24살 때 (친어머니를) 처음 봤다”고 고백했다.

그는 “커피숍에서 만나기로 해서 갔는데 태어나서 그런 감정은 처음이었다”며 “한 발자국씩 오는데 영화처럼 너무 긴장이 됐다. 딱 앉았서 얼굴을 마주하니까 나도 모르게 눈물이 쏟아지더라”고 덧붙였다.

전진은 “언젠가 저를 만날 거라고 늦게 결혼을 하셨고, 아들을 낳았는데 저를 똑닮았다고 하더라. 아들이 당시 초등학생이었다. 그 쪽 남편 분이 나를 편하게 만나도 된다고 허락 했다더라. 어머니께서는 행복해하셨다. 그런데 전 그 아들이 걱정이 됐다. 저처럼 힘들까봐”라고 더 연락을 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전진은 “편하게 사시라고 24살 때 이후로 연락을 안 했다. 그 아들이 힘든 게 너무 싫었다. 제가 너무 힘들었기 때문”이라며 “그 아들이 성인이 되어서 받아들일 수 있을 때 연락을 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Backstage'
     'Backstage'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