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오세훈 “홍준표 전대 출마 어색, 누가 나오든 자유”

  • 기사입력 2019-01-18 07: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자유한국당 유력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 언급했다.

오 전 시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 열린 전국위원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라고해서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는 법 없다”라며 “그러나 선거 패배 책임지고 물러난 이후에 첫 번째로 치러지는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것은 좀 어색하다”고 말했다.

그는 황 전 총리 입당에 대해선 “잘못 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견제해야 하는데 한 분이라도 더 같이 들어와 힘을 합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황 전 총리의)입당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 다만 ‘친황계 조짐이 적절한가’라는 질문에는 “과장된 측면이 없지 않다”며 “새로 정치를 시작하시는 분 주위에 현역 의원 몇 분이 모여 좋은 조언해 주는 정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친오(친오세훈)라는 말씀은 안 나오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지속적으로 탈계파, 초계파의 자세로 이번 전당대에 임해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대 출마설에 대해서는 “누가 출마하든 자유”라며 “김 위원장이 그동안 당을 위해서 애써왔으니까 그런 결심을 한다면 그것도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자신의 전대 출마 시기에 대해선 “아직 시기를 결정 못했다”며 “아직 당이 격랑에 휩싸여 있어서 심사숙고 중에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