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기업 77% “최저임금 인상으로 신규채용 부담”

  • 기사입력 2019-01-14 10: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음료ㆍ외식업종 94.4% 부담” 가장 높아
- 인건비 부담 대책으로는 “채용 규모 축소” 응답 가장 많아


[사진=헤럴드DB]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기업 10곳 중 8곳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이 직원 채용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인식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기업 906곳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담’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낀다는 응답이 전체의 77.0%에 달했다.

규모별로는 중소기업 78.6%가,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각각 66.7%와 62.1%가 부담을 호소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ㆍ외식업의 경우 무려 94.4%가 신규채용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해 가장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석유ㆍ화학(90.9%)과 서비스업(81.7%), 제조업(81.0%) 등으로 조사됐다.

이에 비해 금융ㆍ보험업의 경우 응답 비율이 55.6%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채용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전체의 61.3%(복수응답)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직원연봉 인상’을 꼽았다. ‘업종 불황’(46.8%), ‘최저임금의 지속적인 대폭 상승 전망’(32.5%) 등이 뒤를 이었다.

인건비 부담을 덜기 위한 대책으로는 절반에 가까운 49.9%가 ‘채용 규모 축소’ 라고 답했으며, 연봉 동결(25.8%), 야근 및 특근 금지(24.5%), 기존 직원 구조조정(20.5%), 시간제ㆍ계약직 위주 채용(20.2%) 등이 뒤를 이었다.

jin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