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손흥민 최연소 기록 깬 이강인, 만 17세 유럽 빅리그 데뷔

  • 기사입력 2019-01-13 0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강인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1부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에서 후반 42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출전했다.

이날 이강인은 정규시간 3분과 추가시간 약 4분을 합해 약 7분을 뛰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의미 있는 경기였다.

발렌시아 구단은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발렌시아 팀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됐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 출전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 유럽 프로축구 공식경기 데뷔기록과 최연소 발렌시아 외국인 선수 출전 기록을 갈아치웠다.

손흥민(토트넘)이 2010년 함부르크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 데뷔했을 때의 나이도 만 18세 3개월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나 잡아봐라...Kinsey Wolanski의 질주'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