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휴대폰
  • 갤럭시 10주년 고동진의 ‘자신감’...갤럭시S10 ’속도전‘

  • 기사입력 2019-01-12 11: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갤럭시S10’ 언팩 초청장 [제공=삼성전자]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행사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럭시S10‘의 공개 시점을 예년보다 약 1주일 가량 앞 당기고 상반기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의 ’속도전‘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지난 11일 전 세계 미디어에 ’갤럭시S10 언팩’ 행사 초청장을 발송하고 다음달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정식 공개행사를 갖는다고 밝혔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2월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상반기 프리미엄폰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해왔다.

‘갤럭시노트7’의 단종 여파가 있었던 지난 2017년 ‘갤럭시S8’을 MWC 이후 공개한 적은 있었지만, MWC에 앞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신작을 공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번 속도전은 ‘갤럭시’ 10주년을 맞아, 삼성의 기술력을 집대성한 ‘갤럭시S10’에 대한 고동진 사장의 자신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MWC에서 화웨이 등 세계 제조사의 폴더블폰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에 앞서 세계 이목을 ‘갤럭시S10’에 집중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장소를 스페인 바르셀로나, 미국 뉴욕이 아닌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결정한 것도 최대 경쟁사인 애플의 앞 마당이라는 상징성이 반영됐다.

이번 언팩에서 갤럭시S10과 함께 ‘폴더블폰’이 함께 등장할 지도 최대 관심사다.

삼성은 MWC에서는 별도의 언팩 행사를 개최하지 않는다.

‘갤럭시S10’에 총력을 쏟아부어야 하는 만큼, 폴더블폰은 티저로 간단히 소개되거나, MWC 이후 정식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갤럭시S10’은 기본 모델(6.1인치), 플러스(6.44인치), 보급형인 라이트(5.8인치 플랫 디자인) 등 3가지 모델로 출시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에 지문 인식 센서가 탑재된 일체형 디스플레이, 오른쪽 상단에 카메라 구멍을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홀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정기자/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