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日 여당 의원 “한국인 비자발급 제한해야…대사는 귀국시켜”

  • 기사입력 2019-01-11 20: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 “속내 밝히지 않겠다”며 언급 피해
-경제산업상 “한국 내 日기업들 사업 환경 걱정…한국 경제에 좋지 않을 것”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한일 간 ‘레이더 갈등’ 등으로 양국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일본 여당의원들이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 강경책을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이날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 등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한국 법원이 한국 내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을 내린 데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자 발급을 규제하는 등의 제재를 대응조치로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으며, 특히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 정부에 “한국에 사죄를 요구해야 한다”, “한국이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국가라는 것을 세계에 호소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통신은 전했다.

실제 이같은 조치를 취할 것인지에 대해 정부를 대상으로 질문이 쏟아지자,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런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정부 간 협의 요청에 더해 어떤 시기에 무엇을 행할지는 속내를 밝히지 않기 위해 발언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실제 실행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이날 서울고등법원이 일본 기업 히타치조선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린 것에 대해서도 “극히 유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한국 측은 일본 측에 책임 전가하지 말고 성의를 갖고 협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법원이 내린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한국 내 비즈니스 환경에 걱정을 갖게 됐다”며 “이는 한국 경제에 전혀 좋지 않고 일본에도 좋지 않다. 한국 정부가 적절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