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생각보다 강한 저항…한국 0-0 필리핀 (전반)

  • 기사입력 2019-01-07 23: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한국이 필리핀을 상대로 생각보다 답답한 경기력으로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7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알 마쿱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앞선 사우디 아라비아와 평가전서 변형 스리백을 사용했던 벤투호는 필리핀과 경기에서는 전매특허 4-2-3-1로 돌아섰다.

최전방 원톱에는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배치됐다. 2선에는 이재성(홀슈타인 키엘)-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황희찬(함부르크)이 지원에 나섰다.

중원은 기성용(뉴캐슬)-정우영(알 사드)이 조율한다. 포백은 김진수(전북)-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구축했다. 관심을 모았던 골키퍼는 김승규(빗셀 고베)가 조현우(대구)를 제치고 선발로 나섰다.

경기 초반 한국이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운영했다. 전반 3분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는 필리핀 수비가 가까스로 걷어냈다. 전반 6분 기성용은 슈뢰크에게 파울을 당해 프리킥을 얻었다. 이를 크로스로 연결했지만 그대로 나갔다. 전반 9분 기성용의 슈팅은 수비에 굴절돼 골문으로 향했지만 아슬아슬하게 밖으로 나갔다.

전반 12분 한국은 황희찬, 구자철이 연이어 슈팅을 퍼부었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15분 황희찬은 구자철과 원투패스를 주고받은 후 크로스를 올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18분 한국의 역습 기회가 있었지만 구자철의 부정확한 패스로 무산됐다. 전반 20분 파티뇨는 번뜩이는 개인기로 수비를 제쳤으나 패스가 맞지 않았다.

전반 24분 이용은 상대의 역습을 몸을 날려 막아 경고를 받았다. 전반 31분 한국은 구자철이 파울을 당해 좋은 위치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이를 정우영이 구석을 노리며 찼지만 살짝 떴다. 전반 33분 황의조가 터닝 후 바로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에 막혔다. 전반 39분 황의조는 기습적인 터닝 슈팅을 시도했으나 막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