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외계어 같은 ‘갑분싸ㆍTMIㆍ인싸’…올해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쓴 신조어

  • 기사입력 2018-12-20 10: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모바일섹션]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올해 대학가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신조어 12개 후보군이 제시됐다.

대학생 연합동아리 ‘생존경쟁’이 최근 서울·경기지역 대학생 2018명을 대상으로 ‘올해 대학가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신조어’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학생들이 꼽은 첫 번째 신조어는 분위기가 갑자기 싸한(식은) 상황을 연출할 때 쓰는 ‘갑분싸(28%)’였다. 다음으로 많이 선택된 것은 너무 과한 정보를 뜻하는 ‘TMI(Too Much Information·24%)’, 무리에 잘 어울려 지내는 사람을 영어의 ‘Insider’에 빗댄 ‘인싸’, 엄청 맛있음을 비속어로 표현한 ‘존맛탱’을 영어 표기로 옮긴 ‘JMT’ 등이 올해 대학생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신조어로 꼽았다.

해외 연수와 교환학생, 유학이 보편화 되면서 예전과 달리 영어로 줄인 신조어들을 많이 쓰고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밖에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핵○○(매우, 너무나, 진짜 ○○하다)’, ‘혼코노(혼자 코인노래방에 가서 놀다)’ 등도 대학생들이 즐겨 쓰는 신조어 상위권에 올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