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배정남, 부모보다 애틋한 할머니 찾아 ‘오열’

  • 기사입력 2018-12-17 07:3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정남이 부모님의 빈자리를 채워준 할머니를 찾았다.

배정남은 지난 1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출연, 고향 부산으로 향했다.

배정남이 부모를 대신해 자신을 키워준 차순남 하숙집 할머니를 찾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20년 전에 할머니가 살던 집에는 아무도 없었고 할머니는 진해에 있는 요양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병원을 찾아가기 전에 배정남은 다른 동네 할머니들과도 인사를 나눴다.

병원을 찾은 배정남은 면회실에서 할머니를 기다리는 동안 북받치는 눈물을 참지 못해 얼굴이 벌겋게 달아올랐으며 마침내 휠체어에 의지한 차순남 할머니가 나타나자 배정남은 오열하기 시작했다.

배정남은 할머니 손을 꼭 잡으며 “나 기억나느냐. 너무 늦게 왔다. 미안하다”고 하자 할머니는 “아니다. 지금 찾아와준 것만으로도 고마워 죽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할머니는 “아들 하나 더 생겼다”면서 기뻐했다. 이에 배정남은 “손주 다섯 명 낳을 때까지 살아 계시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배정남은 학창시절 어려운 가정형편에 누구보다 빨리 사회로 나갔다고 밝힌 그는 공장에서 야간근무까지 지원하며 열심히 돈을 벌었던 일을 고백했다.

또한 그는 가정형편 탓에 대학 진학에 대한 꿈을 접고 있었지만, 대학 합격 후에도 등록금을 마련하지 못해 겪은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기다려라 여름아~
    기다려라 여름아~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