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종목별
  • 박항서의 베트남, 스즈키컵 우승 성큼…말레이시아에 1-0 전반 종료

  • 기사입력 2018-12-15 22: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1골 앞선 채 전반을 마감하며 스즈키컵 우승에 한 발자국 다가섰다.

베트남은 15일(한국 시간) 베트남 호치민의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지난 11일 원정서 열린 대회 결승 1차전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의해 홈 2차전서 1골 이하(0-0, 1-1)로 비기거나 이기면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에 오른다.

베트남 영웅 박항서 감독은 역사 창조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올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4강 신화를 썼던 박 감독은 이제 A대표팀을 이끌고 첫 우승컵을 바라보고 있다.

베트남은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꽝하이가 왼쪽 페널티박스 안으로 침투하며 크로스를 올렸고 응우옌아인득이 발리 슈팅으로 환상적인 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11분 수마레가 박스 안에서 재치 있는 힐킥 슈팅을 날렸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빗나갔다. 베트남은 스리백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수비를 뽐냈다.

말레이시아는 전반 종료 직전 사파리가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베트남 골키퍼가 선방했다. 결국 공수 밸런스를 유지한 베트남이 1골 차 리드를 지키며 전반을 마무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