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언주 “김미화, 위원장 개인 능력으로 간 것인가”…가짜뉴스 사과요구 반박

  • 기사입력 2018-12-14 06:1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제기한 ‘남북철도추진위원장설’에 대해 방송인 김미화가 가짜뉴스라며 사과를 요구하자 이 의원은 “저도 팩트가 궁금하다”며 반박했다.

이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미화가 그 직을 맡았던 당시 언론 등에서 그렇게(남북철도추진위원장) 지칭해 저도 그리 지칭했다. 그런데 정식명칭을 확인해 보니 동해북부선연결 공동추진위원장이라 추가했다”면서 “(제가) 가짜뉴스 퍼트렸다고 팩트체크를 하겠다고 하는데 (팩트체크) 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를 운운할 때 녹(혈세)을 받았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였고, 녹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로 분류했었느냐”며 “정부의 후광을 받았기 때문에 화이트리스트였고 배척을 당했기 때문에 블랙리스트로 분류되었다고 주장하지 않았느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김미화 본인이 그 자리에 간 것이 개인의 능력으로 간 것인가”라며 “과연 철도와 관련한 어떤 역할을 하였기에 그 자리에 갈 수 있었는지 되돌아보면 본인이 화이트리스트인지 아닌지 판단 할 수 있지 않겠나. 스스로 판단해 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결국 화이트리스트인지 아닌지는 국민들께서 판단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문제를 지적하면서 “김제동 공영방송 시사프로 진행자, 김미화 남북철도추진위원장, 문팬 카페지기 공기업 사외이사 등 이들이야말로 화이트리스트가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 의원의 이 같은 주장에 김미화는 13일 트위터를 통해 “이언주 의원은 제가 정부요직을 맡은 양 가짜뉴스를 퍼트려놓고도 부끄럽지 않느냐. 민간단체봉사활동과 정부임명직 구분도 못하느냐”며 “글 내리고 사과하라”라고 요구했다.

한편,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남북철도추진위원회’라는 기구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김미화는 올해 초 시민단체 ‘희망래(來)일’이 주도해 출범한 ‘동해북부선 연결 추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희망래일’ 2010년 남북철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려고 만들어진 시민단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