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인천 수출기업, 내년도 수출경기 개선될 것으로 전망

  • 기사입력 2018-12-07 14:2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진출 확대 등으로 수출증가 예상… 신규인력 채용도 추진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 수출기업이 오는 2019년 수출경기가 2018년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7일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의 ‘2019년 인천기업 수출전망 설문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기업의 77.0%가 ‘2018년과 비슷하거나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 대비 개선될 것’이라는 응답이 42.0%로 ‘금년 대비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23.0% 보다 두배 가까이 많아 내년 지역수출 확대를 전망했다.

수출경기 개선을 전망한 주요 사유로는 ‘신규 거래선 발굴을 통한 수출확대’(33.3%)가 가장 많았으며, ‘바이어의 오더증가’(32.3%), ‘신제품 개발 등 경쟁력 강화’(12.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내년 수출관련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임금인상 및 원재료 가격 상승 등 비용증가’(21.0%)가 가장 많았고 ‘바이어의 가격인하 요구’(14.3%), ‘자금 부족’(10.1%) 순으로 조사됐다.

상기 애로사항 극복 및 수출확대를 위한 주요 전략에 대해서는 ‘해외마케팅 강화’(35.4%), ‘품질경쟁력 강화’(23.0%), ‘원가절감’(20.8%) 등을 추진해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내년 인천 수출기업이 선정한 수출유망 지역은 ‘동남아’(31.7%)와 ‘아시아(동남아 제외)’(25.6%)였으며, 국가별로는 ‘중국’(25.0%), ‘베트남’(20.8%), ‘미국’(20.8%)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인천 3대 수출국과 동일한 사항으로 현재의 수출시장대상 해외마케팅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수출경기 개선 전망에 따라 신규인력을 채용하겠다는 업체도 전체 응답기업의 절반에 가까운 49.0%로 조사됐다.

신규인력 채용 사유에 대해서는 ‘경영실적 개선’(55.3%)이 가장 많았고,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인력확보’(20.2%), ‘신제품 개발인력 확보’(16.0%) 순으로 조사됐다.

인천기업의 2019년 정부 및 지자체 건의사항은 ‘전시회, 시개단 등 해외마케팅 사업 확대’가 34.2%로 가장 많았으며 ‘수출관련 자금지원 확대’(17.5%), ‘무역ㆍ통상관련 교육 및 설명회 확대’(7.0%) 등이다.

2019년 업계의 평균마진을 보장하는 적정환율에 대해서는 응답업체 평균이 ‘1125원/달러’였으며, 가장 많은 응답은 ‘1100원/달러’로 39.2%였다.

한국무역협회 안용근 인천지역본부장은 “2018년 수출이 최초로 60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인천 수출도 사상 최초로 400억 달러 돌파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 수출기업의 2019년 수출경기 개선 전망은 지속적인 지역수출 확대에 있어 크게 고무적인 결과”라며 “다만 2019년에도 대내외 경제 환경이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업계의 수요에 부응하는 해외시장 개척사업 지원확대, 동남아 중심의 주요시장 공략, 무역인력 양성 및 일자리 창출 기여 등의 사업에 주력해 인천 수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중소 수출기업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