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여행 일반
  • 동지섣달 꽃 보는, 12월의 제주 명소들

  • 기사입력 2018-12-05 15: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미리 애기동백숲

“열심히 일한 당신, 최고 힐링은 제주에서”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시간적 여유를 갖고 제주를 방문한다면, 잘 곳만 정해두고 지난해 10월부터 개편한 제주 대중교통, 시티투어 버스를 이용해도 충분하다. 기차가 없는 제주여행은 느린 여행이어야 한다.

대한민국에서 제주의 겨울이 갖는 독특함은 ‘동지섣달 꽃 본 듯이’가 아닌 실제 볼 수 있다는 점, 세계적인 문화 예술 거장들이 성산과 가파도, 서귀포 등지 몰려들어 문화향연을 피운다는 점, 오름에 올라 그 자리에서 일출과 일몰을 모두 볼수 있다는 점, 육지와는 다른 제주만의 맛을 느낄 수 있다는 점 등 헤아릴수 없이 많다.

한 해를 정리하는 12월을 맞아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제주에 지친 마음을 풀어놔요. 수고했어 2018’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뭍의 형제들에게 구애의 손길을 뻗었다. 다음은 제주의 여행작가들이 발품 팔아 정리한 12월에 가볼만한 곳.

▶혹한을 견디고 붉은 희망을 틔운다- 신흥2리 동백마을&위미리 애기동백숲

제주의 거센 겨울바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보란 듯이 꽃봉오리를 맺는 동백은 가장 혹한의 시기에 새빨간 얼굴을 내민다. 붉은 희망의 꽃은 척박한 이 섬에 어김없이 찾아오는 겨울을 견뎌야 하는 제주민에게 소소한 기쁨이 되어줬다. 서귀포시 남원읍은 겨울이면 붉은 동백꽃으로 물든다. 신흥2리 동백마을은 방풍목으로 키웠던 동백나무를 마을산업으로 발전시키면서 제주의 대표 동백마을이 되었다. 마을 곳곳에서 동백꽃을 만날 수 있고, 데크로 이어진 동백나무숲도 조성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사전예약하면 동백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도 가능하다. 위미리의 애기동백숲은 일반 동백나무보다 키가 작은 애기동백나무로 이뤄져있는데, 좀 더 화려한 느낌의 꽃을 피운다. 아름다운 동백꽃 사이를 걸으면 추위는 잊혀지고, 감탄과 경이로 온몸이 데워질지도 모른다.

비밀 갤러리- 빛의 벙커 : 클림트

▶20년 적막 깨고 빛으로 휘감은 비밀 갤러리- 빛의 벙커 : 클림트

태양이 뜨는 마을, 성산에 숨겨져 있던 벙커가 제주의 색을 고스란히 닮은 빛의 갤러리로 변모했다. 이곳은 국가 기간통신망을 운영하기 위한 해저 광케이블을 관리하던 약 900평 규모의 철근 콘크리트 건물이었다. 사용가치를 다해 잊혀가던 중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AMIEX를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결정됐고, 프랑스 외에 최초로 제주에서 선을 보이게 됐다. 프로젝터를 통해 화려한 레이저 그래픽을 콘크리트 벽에 씌워 새로운 공간을 연출하는데, 이번 전시는 구스타프 클림트를 중심으로 그와 동시대에 활약했던 작품들이 벙커 내부를 가득 채운다. 원화의 화려한 색채는 오직 빛으로 완벽히 구현되어있어 음악과 함께 작품을 좀 더 액티브하게 감상하는 즐거움을 느껴 볼 수 있다.

윗세오름, 한라의 중심

▶윗세오름, 한라의 중심

세상 만물은 자신만의 리듬으로 살아간다. 사람도 마찬가지. 같은 일 년을 보냈어도, 한 해를 살아온 각자만의 방식과 속도가 있기 마련이다. 내 인생을 남들의 보폭에 맞출 필요가 없듯, 등산도 마찬가지다. 한라산 중턱에 위치한 윗세오름으로 가는 어리목 코스는 왕복 4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내 삶의 속도와 닮은 보폭으로 걷는 것이 윗세오름을 오르는 팁. 숨이 턱 끝까지 차오르는 오르막 구간을 지나면 평탄한 사제비 동산과 만세동산 전망대 만나고, 이내 윗세오름에 도착한다. 뒤로는 백록담이 있는 남벽이 보이고, 앞으로는 시야가 탁 트여있어 세상이 열린 듯한 기분이 느껴진다. 한라의 중심, 윗세오름의 매력은 스스로 올라야 비로소 알 수 있다. 겨울철 한라산의 안전한 산행을 위해 11월 1일부터 입산시간은 오전 6시로, 입산통제시간도 정오로 앞당겨 진다고 하니 미리 일정을 확인해야 한다.

행원육상양식단지의 해넘이

▶해넘이는 행원육상양식단지&수월봉에서

한 낮을 밝혔던 태양이 붉은 물감을 흩뿌리며 내려와 새파란 하늘을 물들이고, 어느새 검푸른빛 태초의 색으로 바뀌는 순간. 낮과 밤의 경계에 서는, 그 찰나의 시간을 마주하려면 묵묵한 기다림밖에는 답이 없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이 때, 제주에서 노을을 기다려보자. 제주 일몰 포인트는 주로 서부권을 떠올리지만 동부권에서 보는 일몰도 매력적이다. 구좌읍의 행원육상양식단지는 바다와 오름, 풍차와 어우러진 노을을 감상할 수 있고, 산책로가 조성되어 일몰을 기다리며 잠시 걷기에도 좋다. 서쪽 일몰 스팟인 수월봉은 높은 곳에서 차귀도를 바라보며 수평선으로 사라지는 노을이 멋진 곳이다.

제주 윈터페스티벌

▶윈터페스티벌, 원도심 문화공연

제주의 겨울이 심심할거라는 편견은 이제 버리시라. 흥 넘치는 겨울축제로 12월 제주를 꽉 채웠기 때문이다.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제주윈터페스티벌이 올해도 펼쳐진다. 12월 20일부터 내년 1월 6일까지 칠성로 일대에서 겨울 느낌이 물씬 풍기는 포토존이 마련되고, 미니콘서트가 열린다. 뿐만 아니라 ‘2018 크리스마스 파티 - 원도심이 와랑와랑’이라는 타이틀로 12월 22~23일 칠성로에서 특별한 공연이 이어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달굴 예정이다. 이번 파티에는 백지영, 에픽하이, 나플라&루피, 로맨틱 펀치, 이정, 잔나비, 데이브레이크, 넉살&딥플로우&이로한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민다.

제주 크리스마스 소품

▶제주에 내려온 크리스마스의 기적

소복이 쌓인 새하얀 눈, 침엽수를 수놓은 크리스마스 장식들, 거리에 울려 퍼지는 캐롤 음악... 겨울이 다가오면 온 세상은 크리스마스 준비로 바빠진다. 생각만 해도 미소가 입가에 번지는 크리스마스 시즌. 제주에서는 365일 크리스마스를 만날 수 있는 기적의 플레이스가 있다.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바이나흐튼 크리스마스 박물관은 산타, 장남감 병정, 크리스마스 트리 등으로 꾸며져 있다. 주인 부부가 직접 유럽에서 공수해 온 인형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화요일마다 플리마켓을 운영하는데 11월 29일~12월 25일까지는 매일 크리스마스 마켓을 열고, 12월 24, 25일에는 가장행렬이 준비되어 있다. 중문에 위치한 카페, 더클리프에서는 재미있는 크리스마스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구상나무숲

▶한라생태숲 ‘구상나무숲’

춥고 외로운 겨울의 거리를 축복과 온기로 가득 채우는 일등 공신은 바로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트리에 쓰이는 나무는 어떤 품종일까? 이 나무가 제주 한라산 구상나무라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서양에서는 크리스마스 트리로 전나무를 오랫동안 사용해 왔지만 18세기 초 제주를 방문한 서양 신부들은 전통적 크리스마스 트리 모양과 닮은 원뿔형 구상나무를 채취해갔고, 점점 품종개량을 거쳐 현재 가장 사랑받는 크리스마스 트리 나무가 되었다. 그런데 정작 원산지인 우리나라에서는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현실. 제주 한라생태숲에서는 귀한 구상나무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구상나무는 형태도 아름답지만, 향기가 좋아 구상나무숲에 들어서면 깨끗한 공기와 함께 향긋한 내음이 콧속으로 밀려온다. 

가죽공방

▶한 땀에 마음을, 한 땀에 힐링을– 가죽공방

“이탈리아 장인이 한 땀, 한 땀 만든 거라고!” 몇 년 전, 히트했던 드라마 속 유행어처럼 장인은 아니지만, 내 손으로 직접 무언가를 만드는 성취감을 제주에서 얻고 싶다면? 부드러운 감촉과 따뜻한 느낌으로 겨울철에 딱 어울리는 가죽공방의 원데이 클래스를 추천한다. 원데이 클래스를 운영하고 있는 곳은 한림읍의 ‘핸즈웍스’, 제주시 노형동의 ‘손방둥이’ 등이 있다. 공방 선생님의 지도만 잘 따라간다면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는데 만드는 제품에 따라 다르지만 짧게는 2시간, 길게는 3~4시간이 소요된다. 직접 바느질 구멍도 뚫어보고 바느질도 하면서 작업에만 집중하다보면 오히려 잡념이 사라져 머리가 맑아진다. 한 땀에는 마음을 담고, 한 땀에는 힐링을 얻다보면 어느새 나만의 작품이 완성되어 있을 것이다.

아라고나이트 온천

▶우유빛깔 온천수의 천연 테라피– 아라고나이트 온천

기나긴 인생길 위에서 잠시 여독을 푸는 것은 삶을 지속해나갈 힘을 보충하는데 아주 중요하다. 쉼 없이 올해를 달려왔다면 제주의 천연 테라피를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제주에는 온천의 꽃이라 불리는 나트륨 탄산천, 아라고나이트 고온천이 솟는다. 아라고나이트 온천수는 국내 대부분의 온천과 달리 숙성과정에서 투명한 물이 변화해 독특한 우유빛깔을 띈다. 따끈하고 부드러운 온천수에 몸을 담그면 온 몸이 노곤해지면서 달콤한 잠이 쏟아지고, 온천 천연성분이 피부로 흡수되어 피부결이 고와진다. 아라고나이트 온천은 서귀포에 위치한 디아넥스 호텔, 포도호텔, 핀크스골프클럽에서 운영하고 있다. 노천온수풀에서 제주의 청정 공기와 천연 온천수를 동시에 만끽하고, 포도호텔의 객실 내 온천에서 프라이빗한 온천욕을 즐기다보면 피로가 저 멀리 사라진다.

제주의 겨울방어

▶제주의 겨울방어

밤이 가장 어둡다는 동트기 직전, 새벽 4시. 겨울철 제주 어부들은 어둠을 뚫고 바다로 나선다. 제철을 맞은 방어로 가득 찬 만선을 기대하면서. 방어는 날이 추울수록 뱃살이 두툼히 오르고, 고소한 기름이 차올라 겨울철 별미로 손색없다. 다른 지역에서도 방어가 잡히지만 제주 방어는 낚시로 잡아 올린다는 것이 특징. 깊은 바다에서 잡히는 방어는 거센 바람과 조류를 헤엄치느라 살이 차지고 단단해서 주로 회로 먹는다. 방어는 크기가 클수록 맛있다. 5kg이상이면 대방어로 분류하는데 그 맛은 최고 중에 최고. 회, 조림이외에도 방어 머리는 구이나 찌개로 요리한다. 방어는 매서운 추위에 제맛이 든다. 자세한 내용은 비짓제주(www.visitjeju.net)에서 볼 수 있다.

abc@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