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하시모토 칸나 “천년돌이라니…송구스럽다”

  • 기사입력 2018-12-01 08: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OSEN]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천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아이돌’이란 수식어가 붙었던 하시모토 칸나가 내한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누적 판매 부수 5500만 부를 돌파한 화제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역대급 실사화 파트 2가 되어 찾아온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지행됐다.

내한 첫날, 관객들과의 특별한 만남을 통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하시모토 칸나와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의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하시모토 칸나는 한국에서 ‘천년돌’이라 불린다는 것에 대해 “천년돌이라는 단어 자체를 어제 처음 들었다”며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웃음을 보였다.

하시모토 칸나는 “원작 팬들도 많고 누구나 알고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실사화 당시 캐스팅에 대한 주목도가 높았다. 영화가 공개된 이후 작품에 대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순수한 마음으로 기뻤다”고 답했다.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1편보다 여러모로 재미있게 표현된 작품이라는 평을 많이 들었다. 작품을 찾는 연령층도 더 넓어졌고, 영화의 스케일이 더욱 업그레이드되었기에 한국 관객들도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하시모토 칸나는 Rev. from DVL이라는 그룹으로 데뷔, ‘천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아이돌’이라는 뜻의 ‘천년돌’이라는 별명과 일본 후쿠오카 출신으로 ‘후쿠오카의 기적’이라는 별명 등 인기를 반영한 수식어로 불리는 인기 스타다.

KBS Joy ‘차트를 달리는 남자’에서는 글로벌 센터는 나야 나 편으로 3위에 랭크된 하시모토 칸나 이야기를 전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