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한진칼ㆍ한진 연일 신고가에 그룹 시총도↑…다음은 롯데그룹?

  • 기사입력 2018-11-23 09:1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진그룹 시가총액도 이달 1조원 넘게 불어나
-계열사 실적회복ㆍ지배구조 개선 기대감이 한몫
-내년 롯데 등으로 주주친화책 확대 가능성 높아

[헤럴드경제=김현일 기자] 증시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최근 지주회사들의 주가가 눈에 띄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연일 신고가를 찍으며 랠리를 펼치는 중이다. 증시 전문가들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주주친화정책 및 지배구조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한진칼에 이어 롯데지주 등 다른 기업들로 온기가 퍼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진칼 주가는 이달 들어서만 55.2% 상승(22일 종가기준)했다. 지주사 주가가 상대적으로 변동폭이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눈에 띄는 상승세다.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한진칼 주가는 이달 초부터 대한항공 등 계열사들의 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상승에 시동을 걸었다. 여기에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KCGI가 지난 15일 특수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한진칼 지분 9%를 매입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주가에 탄력이 붙었다. 한진과 대한항공의 주가도 각각 28.8%, 18.4% 올라 한진그룹의 시가총액은 최근 20일 사이 약 1조3000억원 불어났다.

KCGI는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로 알려진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회사이다. 증권업계는 향후 KCGI가 배당확대 등 주주친화정책과 지배구조 개선 등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하며 한진칼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는 향후 대기업들의 주주친화정책과 지배구조에 미칠 영향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주주행동주의 펀드의 활성화로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주주친화정책이 가시화 될 수 있다”며 “롯데지주 등 지주회사에도 주주친화정책 확대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수혜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롯데그룹은 지주사 전환 이후 주주친화정책에 힘을 싣고 있다. 롯데지주는 지난 21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자사주 10% 소각과 자본잉여금을 이익잉여금으로 전환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배당재원이 되는 이익잉여금은 9월 기준 7863억원에 불과했는데 이날 주총에서 자본잉여금 4조5000억원을 이익잉여금으로 전환하기로 하면서 약 5조3000억원까지 불어났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계정 변경 후 롯데지주는 배당을 지급할 계획인데 첫 해 규모는 크지 않겠지만 점진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내년부터는 롯데쇼핑의 실적 정상화와 롯데케미칼 자회사 편입으로 롯데지주의 지배주주 순이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현금흐름은 더욱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joz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단추 풀린줄도 모르는`...`응원여신` 김연정 치어리더의 열정
  •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추위를 녹인 비키니 패션쇼
  •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이런 비키니 어떠세요?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