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조성환 “육각수때 헬기 타고 다녀…도민호 사망 후 우울증”

  • 기사입력 2018-11-21 07: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가수 조성환이 세상을 떠난 육각수 멤버 도민호를 떠올렸다.

2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육각수의 조성환에 대해 그려졌다.

조성환은 “하는 것만큼 망했다, 완전히 바닥으로 갔다”면서 과거를 회상했다.

‘흥부가 기가막혀’란 노래로 최정상을 섰던 남성2인조 그룹 육각수, 1995년 ‘강변가요제’에서 해성같이 등장한 그룹이었다. 중독성있는 후렴과 안무로 전국민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데뷔와 함께 서태지와 아이들의 독주를 막고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노래 한곡으로 광고와 회사까지 모두 거머쥐었다. 조성환은 “헬기를 타고 공연장을 다닌 적이 있다”고 했다.

하지만 영화같던 시간도 잠시, 음악도 계속 안 되고 사업도 계속 안 되는 침체기를 겪었다고 했다.

조성환은 “부모님께 손을 벌려 인터넷 사업도 해본적 있다”면서 “어머니가 가수 좀 안 하면 안 되겠냐 서럽게 우신적이 있다, 이제 안해야갰다고 생각해 공장을 갔다”고 회상했다.

조성환은 가끔 밤무대에서 DJ활동을 한다고 했다. 새벽이 되어서야 집으로 돌아온 조성환은 작업실 한 편에서 지내고 있었다. 2006년 1년이란 짧은 결혼생활 후 이혼했다는 조성환은 반려묘와 함께 지내고 있었다.

하지만 이내 2017년 간경화로 사망한 멤버 도민호를 떠올렸다.

지난해 10월 도민호가 위암 투병 끝에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 조성환은 “그때 당시 우울증에 빠져 있었다. 나조차도 완전히 폐인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정신을 차리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성환은 “도민호 형님의 어머님께서 내 팔을 잡으시면서 ‘성환아 왔냐. 성환이는 튼튼하구나’ 하시면서 엄청 우셨다. 내가 민호 형을 챙겨드리지 못해서 불효 느낌을 받았다. 어머님께 죄송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