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논산 여교사 “제자와 교제 사실…스킨십 먼저 안 해”

  • 기사입력 2018-11-17 07:5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지역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충남 논산의 여교사와 제자의 부적절한 관계가 연일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와 관련 당사자인 여교사 A 씨는 16일 조선일보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A 씨는 인터뷰에서 “제자 B군과 교제한 건 사실”이라면서도 “알려진 내용 중 잘못된 부분이 많다”고 밝혔다.

그는 “보건교사로 일한 지 두 달째 학생들로부터 ‘성교육’ 상담 요청이 많이 들어왔다. 업무 연장 선상이라고 생각하고 답해줬다”며 “B군이 그때 나를 ‘엄마’라고 불렀다”고 말하며 친분이 쌓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학생과 지나치게 가까이 지내면 문제가 생긴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었지만, 아이들이 나를 성적(性的)으로 생각하는 게 아니구나 싶어 경계가 풀어졌다”며 “B군과는 지난해 6월 무렵부터 사귀게 됐다”고 했다.

특히 그는 “B군이 그전부터 ‘선생님과 결혼해서 딸을 내가 키워야겠다’고 얘기해왔다. 얼토당토않은 말인 걸 알았지만, 가정사에 너무 치인 터라 내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기적’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는 또 ‘A씨가 먼저 육체적으로 접근했다’는 B군의 주장과 관련해 “먼저 끌어안고 입을 맞춘 적 없다. 성관계 영상을 찍자고 말한 적도, 찍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군이 먼저 스킨십을 시도했다”며 “내가 받아준 것은 잘못이다. 돌이켜보면 서로 좋아하는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A 씨는 학교 내 이 문제가 알려진 후 두 사람 모두 학교와 연을 끊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일로 인해 B군이 자퇴하면서 자연스럽게 그와의 관계도 끊겼다”며 “이후 B군을 다시 만난 적은 있지만, ‘대학 졸업하고, 직장 구할 때까지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 그는 이것을 받아들이지 못했다. 집착이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자 C군과 교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선 “남편의 집착증세로 인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남편은 A 씨의 불륜 의혹을 제기하며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한 C 군과도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남편과 지난 8월 이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