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한류뉴스
  • BTS, ‘티셔츠 논란’ 딛고 日서도 ‘열풍’

  • 기사입력 2018-11-13 19: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탄소년단 데뷔 첫 도쿄돔서 공연

-아침부터 ‘아미’ 몰려 기념상품 매진

-日싱글 앨범 1위…해외 아티스트 첫 주 점수 역대 최고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이 북미ㆍ유럽투어에 이어 일본 돔 투어에 돌입했다. ‘원자폭탄 티셔츠 논란’에 휘말려 일본 극우세력의 표적이 되기도 했지만, 일본 주간 싱글차트 1위에 오르는 등 그 인기를 과시했다. 

13일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열린 도쿄도 분쿄(文京) 도쿄돔 공연장 앞에서 팬들이 긴 줄에 늘어서 있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은 13일 데뷔 후 처음으로 도쿄돔에 입성했다. 관객 약 5만명을 수용할 수 있는 도쿄돔 공연장은 오전부터 기념상품을 사기 위해 몰려든 일본 ‘아미’(팬덤명)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방탄소년단은 내년 2월까지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4개 도시에서 공연을 한다. 총 8회 38만석의 티켓은 일찌감치 동났다.

앞서 지난 8일 방탄소년단이 일본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 출연차 예정돼 있던 출국 일정을 취소했다. 지난달 일본의 한 매체가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이 2년 전 입었던 광복절 티셔츠를 문제 삼고 나서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우익 세력은 ‘우리의 역사’ 등 문구가 영문으로 적힌 티셔츠에 원자폭탄이 폭발하는 사진이 담긴 점 등을 들어 방탄소년단을 ‘반일세력’으로 몰았고, 일본 내 극우세력의 협박에 시달린 TV아사히는 방탄소년단의 ‘뮤직 스테이션’ 출연을 취소했다.

이번 공연과 관련해 일본 대부분의 신문과 방송들은 지난주 방탄소년단의 TV 출연 금지 조치 파문 이후 상황에 대해 별다른 보도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우익성향의 스포츠매체는 ‘왜 한국 스타는 반일적 행동에 나서는가’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 연예인들은 일본에서 인기를 얻을수록 거꾸로 한국에서는 반일 의사를 표명해야 하는 모순과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날 오리콘 뉴스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7일 일본에서 발매한 싱글 ‘페이크 러브/에어플레인 파트.2’는 45만 4829점(음반판매량을 바탕으로 매긴 점수)을 얻어 주간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해외 아티스트의 발매 첫 주 점수로는 역대 최고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