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전체보기
  • 세월호 ‘마지막 수색’ 종료…미수습자 5명 흔적 못 찾아

  • 기사입력 2018-10-19 18: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난 5월 세월호 직립 후 재개한 수색작업 모두 ‘종료’


[헤럴드경제]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흔적을 찾기 위해 진행한 ‘마지막 수색’이 19일 모두 종료됐다.

해양수산부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 현장수습본부는 이날 “올해 5월 세월호 직립후 재개한 마지막 수색 작업을 이날 모두 마무리하고 이달 말까지 진흙 잔해가 쌓인 야적장 등 현장을 모두 정리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전남 목포시 목포신항에서 세월호가 완전 직립에 성공, 참사 4년여 만에 바로 세워져 있다. [사진=연합뉴스]

모든 수색을 마쳤지만, 미수습자로 남았던 단원고 남현철ㆍ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ㆍ혁규 부자 등 5명의 흔적은 끝내 찾지 못했다.

해수부는 세월호 참사 3년 만인 작년 4월 바다에 가라앉은 세월호를 인양해 목포 신항에 거치했다.

이후 3차례에 걸친 수색 작업을 통해 당시 미수습자로 남았던 9명 가운데 4명의 유해를 수습해 가족 품으로 돌려보냈다.

해수부는 1년간 벌인 수색 작업에도 세월호가 옆으로 누워 있어 바닥면을 향했던 좌현 협착 부분과 보조기관실 등을 제대로 수색하지 못했다. 작업자 안전이 우려됐기 때문이다.

그러다 지난 5월10일 세월호를 똑바로 세우는 직립에 성공한 뒤 진입로 확보 등 준비를 거쳐 6월25일부터 미수습자 5명에 대한 ‘마지막 수색’을 벌였다.

현장수습본부는 8월13일 객실부 협착 부분에서 사람의 뼈(치아) 1점을 수습하기도 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유전자(DNA) 분석 결과 이 뼈는 기존 수습자의 것으로 확인됐다.

‘마지막 수색’은 당초 8월23일 마무리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가 수색을 원하는 유가족 등의 요구를 받아들여 이날까지 연장했다.

현장수습본부는 추가 수색 기간 세월호 선수에 있는 갑판 창고와 닻 체인을 보관하는 체인 룸, 엔진에서 나오는 배기가스를 밖으로 배출하는 연돌 등에 대한 수색을 벌였지만, 미수습자 추가 수습 성과는 거두지 못했다.

현재 목포 신항에 거치된 세월호 선체는 ‘4ㆍ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2기 특조위) 조사를 위해 당분간 그 자리에 둘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