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류여해, “내가 바보 멍청이? 명품 대여 특혜 지적한 것”

  • 기사입력 2018-10-19 08: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샤넬 재킷을 입은 김정숙 여사(왼쪽),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김정숙 여사의 ‘샤넬 재킷’을 저격한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자신을 비판하는 한 컬럼리스트를 향해 “명품 옷을 특정인에게만 대여해주는 특혜를 지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경 칼럼니스트의 글을 두고 “내가 페이스북에 의문을 제기한 글을 품격 떨어지게 조롱하는듯한 강용석 변호사의 글과 동일시하며 비난한 것에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옷 태 운운하며 비아냥거리는 것과 명품 옷을 특정인에게만 대여하는 특혜를 지적한 나의 글을 비슷한 부류라고 단언한 경솔함을 지식인으로서 반성하며 부끄러워하길 바란다”며 “배우신 분이 ‘이 바보 멍청이’라니요. 저는 특별히 당신을 위해 ‘반사’ 보낸다”고 적었다.

김 여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샤넬이 한국에서 개최한 2015/16 크루즈 컬렉션에 소개된 트위드 재킷을 입고 파리에서의 일정을 소화했다. 재킷은 ‘한국’ ‘서울’ ‘코코’ ‘샤넬’ ‘마드모아젤’ 등 한글이 흰색으로 직조된 특별한 원단으로 만들어졌다.

김 여사는 마크롱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자 한국과 프랑스 우정을 상징하는 샤넬의 한글 트위드 재킷을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류 전 최고위원은 “우리도 ㅇㅇ가서 옷 빌려달라고 해봅시다. 진짜 빌려주는지. 그런 제도가 있으면 누가 사 입나요? 그게 특권 아닌가요?”고 지적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