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박원순, 김어준 라디오 月 출연료 2000만원에…“충분히 못 줘”

  • 기사입력 2018-10-19 07: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박원순 서울시장이 방송인 김어준의 출연료와 관련해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청취율이나 방송 기여도를 따지면 오히려 적다는 의미다.

자유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18일 오후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시가 운영하는 교통방송(TBS)의 라디오 토크쇼 ‘김어준의 뉴스공장’(아래 ‘뉴스공장’) 운영 실태를 집중 질타했다.

이 의원은 “진행자 김씨의 1회당 출연료가 100만 원이다. 한 달이면 2000만 원을 받아간다”며 “다른 사람들에게는 (회당) 20만, 30만 원 주면서 왜 김어준에게는 이렇게 돈을 많이 주냐?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편향적인 MC라고 생각하는 사람인데 이래도 되냐?”고 따졌다.

이 의원은 TBS 시사프로그램 출연자들의 정당별 구성 비율도 문제 삼았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출연자 수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42.4%), 자유한국당(15.1%), 바른미래당(14.5%), 민주평화당(12.2%), 정의당(12%), 무소속(3.9%)의 순이었다.

박 시장은 이에 대해 “요즘 교통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이 최고의 청취율을 보이는데, 김어준씨의 경우 타 방송사로부터 교통방송보다 훨씬 높은 출연료를 제안받고 있는 상태다. 기여도로 보면, 오히려 충분히 못 주는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박 시장은 출연자 비율의 불균형 문제에 대해서도 “화요일엔 바른미래당 하태경, 목요일엔 평화당 박지원 의원, 금요일엔 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고정출연해서 말할 기회를 드리고 있다”며 “한국당이 상대적으로 (숫자가) 적은 건 출연 요청을 해도 안 나와서 그런 것”이라고 답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