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마이웨이 이광기 “아들, 천사가 됐길…죄짓는 느낌이었다”

  • 기사입력 2018-10-19 06:4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헤럴드경제=모바일섹션] 배우 이광기가 신종플루로 세상을 떠난 7살 아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광기가 아들 석규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놨다.

이광기는 지난 2009년 아들 석규 군을 신종플루로 떠나보냈다. 이광기는 석규 군을 떠올리는 것만으로 눈물을 흘렸다.

이날 이광기는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아들을 떠나보내고 나니까 아내와 나는 죄짓는 느낌이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사고를 당한 것도 아니고 전날까지 멀쩡하던 아이가 시름시름 앓았다. 병원에 가니 신종플루라고 해서 ‘치료하면 낫겠지’ 했는데 심폐소생술 하는 모습을 내 눈앞에서 봤다”라고 말했다.

이광기는 “아내와 나는 죄를 진 느낌이었다. 갑작스럽게 아이를 떠나보냈다. 내 눈앞에서. 나도 모르게 주저앉았다. 병원에서 한없이 울었던 것 같다”라며 당시의 충격과 아픔을 전했다.

이광기는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하필이면 내 아이를. 세상이 원망스러웠다. 내가 공인이라는 것도 싫더라. 내가 공인이 아니었으면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우리 가족의 슬픔으로만 끝났을 텐데. 모두가 아는 일이 되어 버리니까 나를 짓누르는 게 더욱 컸다”라고 털어놨다.

이광기는 “아이를 보내고 하늘을 보는데 별이 너무 예쁜 거다. ‘우리 아이도 천국에 잘 갔겠지’ ‘우리 아이도 천사가 됐겠지’ 나혼자 계속 되새기게 됐다”라며 “내 기억 속 아이는 가장 예쁘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남았다”라고 말했다.

또한 “차마 주민등록등본상 말소를 못하겠더라. 그대로 뒀더니 취학통지서가 집으로 왔다. 그걸 받고 아내와 엄청 울었다”라며 “어렵게 어렵게 주민등록번호 말소를 했다. 그 후에 초등학교 앞을 지나가지 못했다”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