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상외교
  • 러시아 상원의장, 文대통령 접견서 “김정은 방러 협의중”

  • 기사입력 2018-10-05 16: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발렌티나 마트비엔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날짜와 장소가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마트비엔코 의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를 예방하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의 사전환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마트비엔코 의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서 북한 창건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여하게 됐다”며 김 위원장의 방러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트비엔코 의장 일행의 방한을 환영하며 “지난달에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동방경제포럼에 우리 국무총리가 참석한 데 이어서 이렇게 러시아 상원의장이 한국을 방문해 주셨는데, 양국의 고위급 인사의 교류가 활발하게 된 것은 그만큼 양국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러시아는 우리 한반도 프로세스에 많은 도움을 주었고, 지금도 주고 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비핵화를 평화적인 방법으로 이뤄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 일관되게 적극적으로 지지해 줬다”고 말했다.

또 “특별히 의장님이 지난 9.9절에 북한을 방문해서 러시아와 남북 간 3각 협력, 특히 철도와 가스, 그리고 경협 분야에서의 3각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 언급한 것에 대해서 매우 주목하고 있다”며 “나도 그에 대해서 아주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작년 동방경제포럼 때 푸틴 대통령과 그에 대해서 의논한 바도 있다. 그에 대해서 우리 의장님의 고견을 들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마트비엔코 의장은 “푸틴 대통령이 한국 방문 초대를 받아들였다”며 “내년 안에 방한을 계획하고 있다. 정확한 날짜와 장소를 외무부 차원에서 협의하고 있다. 방한을 준비하는 데 양측이 착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는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주의 깊게 지켜봤다. 대성공이라고 생각한다”며 “경제, 안보 등 많은 분야에서 매우 중요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대통령님의 노력으로 한반도는 위기에서 벗어나 이제 평화 프로세스가 시작됐다.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북미회담의 결과도 환영한다. 한반도에서 신뢰가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에 매우 중요한 행보”라고 평가했다.

마트비엔코 의장은 미국의 상응조치를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그는 “러시아는 늘 한반도 문제를 평화적인 대화와 외교를 통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러한 평화 프로세스는 인내심과 시간이 필요한 프로세스”라며 “무엇보다 상응한 조치가 필요한 프로세스”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을 방문해김 위원장의 평화와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진심이라고 생각하게 됐다. 그러나 북한이 일방적으로 비핵화를 이룰 수 없는 것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