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나경원 “국군의날 행사 축소…文 정부, 北 눈치보기 민망”

  • 기사입력 2018-10-02 06: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군의 날’ 기념식 축소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북한 정권 눈치보기가 민망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6·25 당시 남침한 북한군을 반격하여 38선을 돌파한 1950.10.1을 기념하는 국군의 날이 벌써 고희(古稀)를 맞이했다”며 “성대하게 기념해도 부족할 오늘이건만, 자랑스러운 우리 국군의 군사력과 위용을 볼 수 있는 시가 행진 등 많은 기념 행사가 축소되다니 문재인 정부의 북한정권 눈치보기가 민망할 정도다”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평화는 오직 튼튼한 안보에서만 이루어질 수 있다. 국군의 희생과 철통같은 안보 태세 덕분에 지금의 대한민국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말고, 모두 국군의 날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는 하루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건군 70주년을 기념하는 국군의 날을 맞아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는 1996년부터 2005년까지 미국과 북한이 공동으로 북한지역에서 발굴한 6·25 참전용사의 유해 가운데 국군 전자사로 판정된 유해 64구에 대한 봉환행사가 진행됐다.

5년 주기로 해 오던 군사 퍼레이드는 올해 생략됐다. 대신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야간 에어쇼, 가수 싸이 공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졌다.

이날 행상에는 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정경두 국방장관과 육·해·공군 참모총장,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등 군 수뇌부와 국군·유엔 참전용사, 일반 시민 등 3500여명이 광장을 중앙에 두고 객석을 가득 채웠다.

군 복무 중인 가수 겸 배우인 옥택연 상병이 워리어 플랫폼을 착용하고, 기동바이크를 이용해 광장에 모습을 보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기념식의 피날레는 가수 싸이가 장식했다. 2008년 6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일병 계급장을 달고 공연을 했던 싸이는 10년이 지난 올해 출연료 없이 축하공연에 나섰다. 챔피언과 강남스타일, 예술이야 등 자신의 대표곡 3곡을 부르는 동안 행사장은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마지막에는 의장행사와 태권도 시범,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을 펼친 장병들 모두 광장으로 나와 즐거움을 만끽했다. 어둠이 완전히 깔린 밤하늘에는 화려한 불꽃쇼가 펼쳐졌다.

국방부는 1998년 50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시작으로 5년 주기로 병력과 장비 등을 동원해 시가행진을 벌이는 등 무력을 과시했다.

하지만 올해는 한반도 안보 환경 변화로 무력을 과시하기보다 국군의 날의 주인공인 장병들을 위한 축제로 진행됐다. 90분 간의 행사는 저녁 시간 방송사를 통해 생중계되며, 전 국민이 시청할 수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