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하라 폭행사건 직후 CCTV 영상 공개…남친 엘리베이터 담배 논란도
사진=SBS funE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진흙탕 공방전을 끝내고 서로 용서하자던 구하라가 폭행 사건 직후 촬영된 CCTV 영상이 공개돼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 연예 매체 SBS funE는 구하라와 A씨의 폭행 사건이 있었던 지난 13일 오전 구하라가 사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 빌라에서 촬영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영상엔 사건 당일 새벽 1시 20분쯤부터 빌라 엘리베이터와 주차장에서 촬영된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을 보면 A씨는 구하라의 집에서 나온 후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며 거울로 이리저리 얼굴에 난 상처를 살폈다. 이후 A씨는 후배로 추정되는 남성과 다시 구하라의 집으로 올라간 뒤 짐을 챙겨 나왔다.

이 때 구하라 역시 집에서 나와 엘리베이터에 탔다. 구하라는 A씨 일행이 짐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타자 등을 돌렸다. A씨는 엘리베이터가 내려가는 동안 담배를 피우며 거울을 봤다.

엉뚱하게 불똥이 튀기도 했다. A씨가 엘리베이터 안에서 흡연을 하는 모습을 두고 인성 논란이 불거진 것.

앞서 이날 오전 10시12분 이데일리는 구하라가 “소동을 끝내고자 한다”면서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구하라는 “남자친구 A씨와 저는 건강하고 예쁜 만남을 지속하던 중 작은 오해를 원만하게 넘기지 못한 탓에 싸움이 다소 커졌다”면서 “양쪽 모두에게 잘못이 있을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싸움을 계속하며 대중과 팬에게 실망을 드리기보다,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겠다”며 ‘볼썽사나운 소모전과 진흙탕 같은 공방전’을 끝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