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은행
  • 기업은행, 조건부 후순위채권 6000억원 발행

  • 기사입력 2018-09-19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IBK기업은행(은행장 김도진)은 조건부 후순위채권 6000억원을 성공적으로 발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올해 국내 은행이 발행한 조건부 후순위 원화채권 중 가장 큰 금액으로, 금리도 가장 낮다. 발행금리는 2.74%(국고채 10년+42bp)이며, 만기는 조기 상환 권리(콜옵션)가 없는 10년이다.

기업은행은 이번 후순위채권 발행으로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 비율이 약 0.36%포인트 상승해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 상반기 대비 장기물 금리가 크게 하락해 발행 적기로 판단했다”며 “기업은행의 높은 신용도와 우수한 재무건전성이 적극적인 투자수요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