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충북교육청 "유치원 보여주기식 학습발표회 그만해달라"

  • 기사입력 2018-09-15 09:3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선 유치원에 긴급 공문 발송, 자제 당부


[헤럴드경제] 교육당국이 교사와 원생 모두 심적 부담을 느끼는 유치원 학습발표회 개최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주문하고 나섰다.

충북도교육청은 지난 14일 도내 국공립 및 사립유치원에 ‘아동학대 예방 및 안전교육 철저’ 관련 긴급 공문을 발송했다고 1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공문에서 “유치원 교육과정 운영 시 유아들이 지속적으로 참여해 연습해야 하는 보여주기식 행사를 지양하고, 원생들이 스트레스 받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2학기에 학습발표회가 예정된 곳은 장소와 일정을 보고하도록 했다.

도교육청의 이런 주문은 일부 유치원이 율동과 노래 등 연말연시 보여주기식 학습발표회 개최를 결정, 연습에 나설 수 있다고 판단해서다.

충북의 경우 2015년 11월 청주의 모 사립유치원에서 ‘음악제 원아 학대’ 사건이발생한 이후 학습발표회 폐지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 사건은 유치원 교사 6명이 14일간 강당에서 연말 음악제 연습을 하는 원생 60명을 밀치거나 머리를 때리는 등 학대했다가 법의 심판을 받은 것이다.

도교육청은 이 사건 이후 보여주기식 행사 및 대규모 학습발표회 지양, 아동학대 예방 교육 강화 등을 일선 유치원에 수시로 주문해 왔다.

이런 지침은 현장의 변화를 이끌었다.

청주시교육지원청이 지난해 11월 조사한 결과 시내 공·사립 유치원(134곳) 가운데 14.9% 20곳만 학습발표회를 했거나 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유아 교육계의 한 인사는 “누구도 원하지 않는데 보여주기식 학습발표회 및 재롱잔치 강행으로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교사와 아이들이 너무 힘들어했던 게 사실”이라며 “이런 행사는 이제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