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러 중앙은행, ‘루블 방어’ 위해 기준금리 7.5%로 0.25% 포인트 인상

  • 기사입력 2018-09-14 2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내놓은 보도문에서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면서 “지난번 (7월 말) 이사회 이후 발생한 외부 환경 변화가 인플레 상승 위험을 크게 높였다”고 설명했다.

중앙은행은 이날 금리 인상 조치를 발표하면서 금융시장 변동성을 줄이기 위해 외환시장에서의 외화 매입 중단 조치를 올해 말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은행은 또 올해 말까지 연 인플레율 전망을 당초 예상(3.5~4%)보다 높은 3.8~4.2%로 상향 조정했다.

다수의 예상을 깬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타스 통신은 “루블화 변동성 증대(루블화 가치 하락)가 인플레 기대심리를 높였다”면서 “지난 7월 27일 중앙은행 정기이사회 이후 달러 대비 루블화 가치는 9.3%, 유로화 대비 루블화 가치는 8.8% 떨어졌다”고 지적했다.

루블화 가치는 올해 들어 달러화 대비 20%가량 하락했다.

지난 10일엔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추가 제재 우려와 신흥국 금융시장 혼란 여파로 루블화 환율이 2년 반 만에 최고기록을 세우는 등 불안한 행보를 보였다.

이날 장중 한때 달러 대비 루블화 환율은 70.55루블까지, 유로화 대비 루블화 환율은 81.87루블까지 뛰어 지난 2016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루블화 가치 추락(환율 상승)이 미국의 대러 추가 제재 우려와 터키 등의 신흥국 금융시장 혼란 여파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현지 금융 당국은 그러면서도 루블화 가치가 추가로 추락할 별다른 요인은 없다며 시장을 안심시켰다.

이날 금리 인상 조치 발표에 앞서 다수의 전문가는 중앙은행이 금리를 현 수준에서 그대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게티이미지


루블화 불안정과 인플레 위험 요소 등이 있지만 서방의 대러 제재 여파로 몇 년째 침체한 경기를 되살려야 하는 부담도 있기 때문이었다.

다만 중앙은행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았다.

이달 초 엘비라 나비울리나 중앙은행 총재는 “기준금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여러논거가 있지만, 금리 인상 문제 검토를 허용하는 여러 요소가 등장했다”며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 조치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러시아 투자ㆍ자산 운영사인 ‘스베르방크 CIB’ 분석가들은 중앙은행의 강경한 조처가 루블화를 떠받치고 루블화 가치를 일정 정도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라이파이젠방크’ 분석가들은 “0.25% 포인트 수준의 소규모 금리 인상은 오히려 앞으로 금리 인상이 계속될 것이란 기대를 남겨 러시아 국채 매각 붐을 일으키고 루블화 환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올해 3월 기준금리를 7.5%에서 7.25%로 0.25% 포인트 내린 뒤 이날까지 금리를 동결해 왔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한 것은 약 4년 만이다.

은행은 루블화 가치가 폭락했던 지난 2014년 12월 일주일 동안 두 차례에 걸쳐 9.5%이던 기준금리를 17%까지 올린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