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건설, 청년 취업 앞장…‘기술교육원-협력사 채용박람회’ 활짝

  • 기사입력 2018-08-13 11: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3일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서 개최
인재 육성에서 취업까지 직접 매칭
학생 100여 명ㆍ협력사 30곳 참여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현대건설이 업계 최초로 ‘현대건설 기술교육원-협력사 채용박람회’를 마련해 전문 인재 육성에서 취업까지 직접 매칭(Matching)에 나선다. 기술교육원에 재학하는 학생이나 졸업생에겐 양질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구인난을 겪는 현대건설의 협력사는 인재를 채용하는 일거양득의 효과가 기대된다.

박람회는 13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 있는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에서 개최한다. 플랜트 품질ㆍ전기ㆍ3D설계, 건설공정관리 등 실무 과정(5개월~12개월)을 수강한 교육원생 100여 명과 토목, 건축, 플랜트, 기계, 구매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사 30여 개 업체가 참여한다.

행사에 참여한 교육원생은 협력사들과 직접 교류하며 근무조건을 비교해 채용기회를 잡을 수 있다. 협력사들은 현장 면접으로 검증된 우수 인원을 인터뷰해 인재를 선발하게 된다.

채용박람회에 참가한 기술교육원 플랜트 전기학과 권근우씨는 “오늘 상담한 회사 중 이력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기술교육원에서 축적한 실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회사에 입사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협력사 삼우설비 노원석 대표이사는 “최근 젊은층의 건설업종 기피현상으로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데 이번 기회로 검증된 기관에서 교육을 이수한 인원을 직접 인터뷰하고 적합한 인재를 선발할 기회가 됐다”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우수 인력 채용의 기회가 주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채용박람회는 업계 최초의 시도로 교육생들에게 취업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며 “내년 교육과정에 협력사에서 필요로 하는 교육 추가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 기술교육원은 1977년 개원한 이래 건설기술교육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현재까지 약 3만6000여 명의 인력을 배출해 온 국내 건설업계 유일의 건설전문 인력양성기관이다. 2014년 3월부터 현대건설 기업대학과정 출범과 함께 현장 중심의 맞춤형 교육과 업계 요구에 부응한 차별화된 커리큘럼으로 만족도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교육비는 전액 무료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