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018 퀴어 문화제] 강명진 조직위원장 “퀴어문화제 신청과정 험난…절대 쉽지 않았다”

  • 기사입력 2018-07-14 16:0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퀴어축제가 진행되고 있는 서울광장 앞에서 한 남성이 혐오피켓을 들고 선 모습. 사진=김성우 기자/zzz@heraldcorp.com]

-‘서울시가 방관한다’는 빈대측 주장, 사실과 달라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지난 2년간 비가왔습니다. 3년째 비가 오면 어쩌나 싶었는데, 올해는 맑은하늘입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뜨거운 열정이 있습니다.”

14일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이하 퀴어축제)가 열린 서울광장에서 연사로 선 강명진(39) 퀴어축제 조직위원장은 이날 현장에 모인 5만명의 참가자들을 앞에 놓고 이렇게 말했다.

강 위원장은 지난 2000년 50여명의 인원으로 시작된 퀴어축제와 함께 해온 산증인이다.

강 위원장은 최근 헤럴드경제와 가진 인터뷰에서 퀴어축제 행사 준비의 어려움을 언급했다.

그는 서울시가 퀴어단체에 쉽게 집회 허가를 내준다는 주위 인식에 대해서 “결코 그렇지 않다. 흔쾌히 (허가를) 해준 적이 없다”고 손사레를 쳤다.

이어 “(퀴어축제 집시 신청) 확정까지 걸리는 시간은 2개월 반 이상”이라며 “서울시는 (퀴어축제 결정을) 열린광장 시민위원회에 위임하고 있는데 보통 신고 후 이틀이면 걸리는 서울광장 사용 신고절차와 비교했을 때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고 털어놨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대구 동성로/서울 시청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이들은 퀴어문화제에 대해 관대한 서울시 정책을 문제삼았다.

한편 청와대는 이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서 “서울광장 사용을 청와대가 허가하거나 금지할 수 없다”면서 “퀴어축제는 열린광장시민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올해 제19회 축제에는 국가인권위원회, 미국·프랑스·독일 등 13개국 대사관, 민주노총, 구글코리아, 시민단체 등 105개 단체가 부스를 운영했다.

표어는 ‘퀴어라운드(Queeround)’다. 퀴어는 당신 주변에 있고, 우리는 함께한다는 의미다. 행사 당일 오후 4시30분부터는 거리 행진이 진행된다.

zzz@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