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1번지
  • ‘탓’字 난무한 민주당 정책조정회의...“現 경제 위기 박근혜 이명박 탓”

  • 기사입력 2018-07-12 10:0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규제혁신 5법 지연은 야당 탓, 페미니즘 논란은 사회의 미성숙 탓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부진한 고용동향 통계에 대해 “박근혜와 이명박 정부의 산업구조가 소홀했기 때문”이라며 전 정권에 책임을 돌렸다. .

홍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5개월 연속 일자리 증가가 좋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근혜, 이명박 정부가 건설 토건 사업에만 집중했다”며 “부동산 통한 경기부양으로 일시적 경제 지표가 좋아질 수는 있었겠지만, 조선·화학산업은 쇄락을 길을 걸었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박근혜, 이명박 정부에서 잃어버린 성장 잠재력을 되찾아 산업 구조조정을 성공시켜 좋은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소득주도 성장이 혁신성장 전략과 한몸으로 움직일 때 고용지표도 호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소득주도성장이 문제를 해결하는 키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태년 정책위의장 역시 “과거 박근혜, 이명박 정부는 재정 건정성 목표만 세우고 재정 역할을 포기했다”며 “정부가 곳간에 돈을 쌓아놓고 재정이 건전하다고만 하면 어쩌냐”고 말했다.

그는 또한 언론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정은 사회가 당면한 고용 위기, 저출산 위기 극복위해 모든 수단 자원을 동원하려 한다”며 “그런데 일부 언론에서 당정이 규제 개혁에는 미온적이고 재정 확대로 일자리 늘린다고 비판을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고용위기에는) 산업 구조조정, 글로벌 무역전쟁으로 인한 수출 부진 등 여러가지 복합작용하고 있다”며 “한 가지 해법으로 해결 불가해, 산업·노동·통상 정책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규제개혁이 예상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은 것은 야당의 탓이 크다고 전했다. 김 의장은 “규제혁신 5법이 국회 협상테이블에 오르지 못한 것은 국회파행과 야당의 비협조 때문”이라며 “원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규제혁신 5법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근 ‘문재인 재기해’라는 발언으로 비난을 산 극성 페미니즘 운동과 관련해서 홍익표 의원은 “페미니즘에 대한 공격이나 과도한 증오로 이어져선 안된다”고 페미니즘에 대한 공격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극성 페미니즘 성향 커뮤니티 회원이 카톨릭 성체를 훼손한 것에 대해서는 “종교계가 증오와 차별, 무분별한 혐오에 대해 성찰하고 국민 통합 이루는 선도 역할을 해야 한다”며 카톨릭계의 태도 변화를 요구했다.

그는 “인종, 종교, 출신지역 차별과 혐오 확산되면서 사회적 안정과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21세기 성숙된 사회로 가는 데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123@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