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차혁명 대응 못하면 섬유·패션산업 지속불가능”
섬산련 ‘한국 패션시장 규모 조사’ 발표…올해 42조4700억원 2년 연속 감소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국내 패션시장은 최근 5년간 2% 미만의 저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는 전년에 이어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영원무역 회장)는 11일 이런 내용의 ‘한국 패션시장 규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국내 패션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6% 감소한 42조4704억원에 달했다. 올해는 이보다 0.2% 감소한 42조4003억원으로 전망됐다.

올 하반기부터 패딩 등 아우터제품을 비롯한 캐주얼 신발이 성장을 견인할 경우 2019년은 다시 정(+)의 성장으로 전활될 것으로 섬산련은 내다봤다. 

규모가 가장 큰 캐주얼의 1% 등락이 전체 시장규모의 0.4% 증감에 영향을 미쳤다. 올 상반기 캐주얼복이 1.9% 역신장으로 국내 패션시장 전체가 감소했으나 하반기에는 3.8% 성장하면서 전체 패션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이란 분석이다.

올 들어 기업부도율 증가, 실업률 상승 등 취업시장이 악화되면서 정장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남성정장과 여성정장이 각각 7.5%, 3.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장과 연관성 높은 가방시장도 2.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봉제의복업을 포함한 패션기업들의 2017년도 매출액은 34조1720억원으로 전년 대비 0.4% 하락했다. 이는 수년 동안 이어온 불황 여파는 물론 아웃도어 시장의 급격한 침체가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또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응이 지금처럼 미진할 경우 국내 패션시장이 회복된다 하더라도 지속가능한 성장이 아닌 불안한 호황이 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섬산련은 예측했다.

섬산련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섬유패션 관련 산학연이 함께 미래에 대한 R&D투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