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동원F&B “2020년 ‘양반죽’ 연매출 2000억 브랜드로”

  • 기사입력 2018-07-11 10:2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죽 시장의 변화과정

- 광주에 3000평 규모 죽 전문 생산시설 준공
- 품질 업그레이드…간편식 넘어 ‘정찬’으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동원F&B가 시장 확대를 통해 오는 2020년 양반죽을 연매출 2000억원 브랜드로 키워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3000평 규모의 양반죽 전용 생산시설을 광주에 준공했으며 품질과 패키지, 디자인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동원F&B는 하반기 내에 시니어 타겟 죽, 프리미엄 죽, 브런치 스프 등 다양한 맞춤형 카테고리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를 통해 국내 상품죽 시장을 기존 2세대 간편식에서 3세대 정찬(正餐) 개념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최근 가정간편식(HMR) 트렌드와 함께 상품죽 1등 브랜드인 양반죽의 매출 역시 최근 3년 연평균 20% 정도의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동원F&B는 지난 1992년 ‘양반 참치죽’을 선보이며 국내 최초로 상품죽 시장을 열었다. 참치 가공 노하우와 통조림 기술을 접목해 우리나라 전통식품인 죽을 간편식 형태로 출시한 것이다. 이전까지 죽 시장은 가정이나 병원, 전통시장, 식당 등에서 주로 환자들을 대상으로 만들고 판매하는 환자식 개념이었다. 1992년 양반죽이 출시되면서 이러한 1세대 죽 시장의 패러다임이 상품형태의 2세대 간편식 시장으로 전환됐다. 동원F&B는 이후 야채죽, 전복죽, 쇠고기죽 등 다양한 죽을 출시했다.

동원F&B는 ‘건강한 식단에 대한 수요’와 ‘간편함을 추구하는 HMR 트렌드’에 힘입어 식사 대용식으로 죽이 지닌 성장성이 크다고 보고 기존 2세대 간편식 시장을 3세대인 정찬 개념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대규모 투자를 통해 3000평 규모의 죽 전문 생산시설을 동원F&B 광주공장 내에 준공했다.

이와 함께 3세대 정찬 개념에 걸맞게 품질과 외형의 업그레이드를 진행했다.

우선 죽을 제조하는 데 가장 중요한 원료인 쌀 품종을 보다 고품질로 변경했으며 설비 개선을 통해 싸래기(깨진쌀) 발생을 최소화했다. 또 원료를 보다 식감이 좋은 큼직한 형태로 담아냈으며 함량을 증대해 맛과 영양, 포만감을 더욱 강화했다. 조개, 야채 등 재료로 만드는 고유의 육수도 개선했다. 더불어 패키지 역시 기존 알루미늄 따개에서 더욱 편리한 필름 타입으로 변경했으며 한국 전통 장독대를 연상하게 하는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리뉴얼했다.

동원F&B 관계자는 “국내 상품죽 1위 브랜드로서, 다양한 성격의 제품을 출시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양반죽을 통해 간편하고 건강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를 통해 향후 2020년 국내 대표 상품죽 ‘양반죽’의 연매출 규모를 2000억원까지 성장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choig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