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문재인-이재용 5분 접견…J노믹스 우클릭?

  • 기사입력 2018-07-10 09: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도착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별도로 만나 5분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난 것은 자체로 의미가 크다. 이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려 재판을 받고 있다. 양자의 만남은 형식이 내용을 뛰어넘는 대형 이벤트다. 청와대는 배석자가 있었다고도 밝혔다. ‘독대’의 위험성을 의식해서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일자리와 투자’를 당부했고 이 부회장은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나면서 문 대통령이 보인 최근의 ‘친기업 행보’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현 정부의 ‘일자리 대통령’ 슬로건에 맞춰 ‘기업관 변화’ 가능성을 타진하는 분석도 나온다. 결국 좋은 일자리는 민간이 만든다는 점을 의식한 행보란 관측이다. 청와대측은 “정치적 해석은 말아달라”고 선을 그었다.

▶文 “일자리 투자” 당부·李 “노력하겠다”= 문 대통령은 한국 시각으로 지난 9일 저녁 무렵 이 부회장을 인도 노이다 제2공장 준공식에서 만나 악수했다. 이 부회장은 차량에서 내리는 문 대통령에게 90도로 머리를 숙여 네차례 인사 했고, 문 대통령은 환하게 웃으며 타국에서 만난 이 부회장을 반겼다. 이후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만나 실내 행사장으로 옮기는 과정에서도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가운데에 서서 걸으며 준공식장으로 두 정상을 안내했다.

문 대통령은 대기실로 이동한 뒤 대기실 밖에서 기다리던 이 부회장과 홍 부사장을 불러 5분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 인도가 고속 경제성장을 계속하는 데 삼성이 큰 역할을 해줘 고맙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대통령께서 멀리까지 찾아주셔서 여기 직원들에게 큰 힘이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에는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이 배석했다고 청와대 측은 밝혔다.

이후 이어진 준공식에서도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을 깎듯이 대우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축사를 위해 단상으로 오를 때와 연설을 마쳤을 때 일어나서 박수를 보냈다. 준공식에는 양국 정부와 삼성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은 행사장 맨 앞줄에 앉았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사이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종학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이 앉았다.

이후 테이프 커팅식에서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은 함께 단상으로 나갔다. 커팅식을 마친 문 대통령이 단상에서 내려가려고 하자 이 부회장이 뒤에 있는 LED 전광판을 가리켰고 전광판에선 생산라인 견학 순서가 표시됐다. 이 부회장이 문 대통령에게 동선을 안내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약 40분 가량 노이다 공장을 둘러보고, 삼성 휴대폰에 친밀 서명도 남겼다.

▶文 대통령 ‘친기업 행보’ 주목=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이 만난 것은 ‘파격’으로 받아들여진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 등으로 기소돼 법정구속 됐다가, 올해 2월 2심에서 징역 2년 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풀려난 상태다. 현재는 대법원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정부와 달리 대기업과는 그간 거리를 둬왔다. ‘국정농단’ 세력 가운데 한 축이 소위 ‘재벌’이라는 인식이 ‘촛불세력’ 하에선 광범위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의 기업 스탠스 변화가 감지된 것은 올들어 부터다.

문 대통령이 국내 대기업을 방문한 것은 올해 2월 충북 진천 소재 한화큐셀 공장이 처음이었다. 문 대통령은 김승연 한화 회장에게 “대통령 취임 이후에 이런 대기업에 처음 방문한 것 같다. 업어드리고 싶어서”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이 한화큐셀을 방문한 것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일자리 창출 모범기업이었기 때문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후 현대차의 자율주행차를 시승했고 지난 4월엔 서울 마곡지구의 LG사이언스파크 개장식에 참석해 구본준 당시 LG 부회장과 만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난 시점도 중요한 포인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청와대 경제정책라인 수석비서관 3명을 전격 물갈이 했다. 경제수석, 일자리수석 등을 전원 교체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규제혁신점검회의 시작 3시간전 ‘답답하다’며 회의를 취소하기도 했다. ‘일자리 대통령’을 타이틀로 내걸고 취임후 첫 일정으로 ‘일자리 전광판’을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성과가 나지 않고 있는 현재의 상황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한 것이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청와대에서 열린 정책기조점검회의에서도 “청와대와 정부가 기업과 소통하는 것도 중요한다. 자주 소통하고 기업의 애로를 청취해 해소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난 것에 의미가 크게 부여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당부한 것도 현 정부의 정책 기조 선회를 상징하는 장면이 될 것이란 관측에서다. 다만 청와대 측은 “경제 문제에 대해 과도한 정치적 해석은 말아달라”고 말했다. 

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