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文, 인도서 이재용 만났다…‘삼성공장 도착’ 李 수차례 인사하며 깍듯이 영접

  • 기사입력 2018-07-09 21: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李, 차량서 내리는 文 대통령 수차례 목례

[헤럴드경제] 인도 국빈방문 이틀째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삼성전자 노이다 신(新)공장 준공식 참석을 위해 뉴델리 인근 아타르프라데시 주에 있는 공장에 도착해 일정에 돌입했다. 

이날 일정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직접 나서 문 대통령을 환대하며 시작됐다. 

[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차량에서 내리자 고개를 90도가량 수차례 숙이며 대통령을 영접했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에 앞서 차량에서 내린 모디 총리도 맞았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가 나란히 걸어가자 이 부회장은 두 정상의 바로 뒤 중앙에 위치해 걸어가며 이들을 준공식장으로 안내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장 방문은 당초 전용차량을 이용하기로 했지만, 인도 국민을 직접 만나자는 취지의 모디 총리의 전격 제안으로 번디하우스 역에서 보태니컬가든 역까지 11개정거장을 지하철로 함께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지하철에서 내려 각각 전용차량을 이용해 삼성공장에 도착했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가 6억5천만 달러를 투자해 건설한 삼성전자 최대이자 인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