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KT, MWC 상하이 2018서 5G 기술 뽐낸다

  • 기사입력 2018-06-26 0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의 모델들이 MWC 상하이 2018 현장에서 KT 부스를 홍보하고 있다. [제공=KT]
- 韓 통신사 유일 참가…6년 연속 부스 꾸려
- 황창규 회장, GSMA 이사회서 5G 비전 제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KT가 아시아 최대 모바일 전시회에서 5G 기술력을 뽐낸다.

KT는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상하이 2018에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참가한다고 26일 밝혔다.

MWC 상하이 2018은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가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로 7년을 맞았다.

올해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발견하다(Discover a Better Future)’로 세계 유수의 ICT 기업들이 참가해 미래 기술력을 선보인다.

KT는 우선, 황창규 회장이 MWC 상하이 2018에 참가해 에릭슨, 노키아, 폭스바겐 등 글로벌 기업들의 첨단 기술과 중소벤처 기업을 방문한다. 이곳에서 5G와 신사업 아이템에 대해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또, GSMA 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KT의 평창 5G 시범서비스의 성과를 공유하고 5G 상용화 비전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KT는 또, GSMA의 공식 테마관 ‘이노베이션시티(Innovation City)’에 6년 연속 참가한다. 5G 주제관 내에 부스를 마련하고 ‘니하오(안녕) 5G!’를 주제로 5G 기술 및 각종 융합 기술을 전시한다.

구체적으로는 ▷5G 시범서비스 준비 과정 영상 ▷5G 네트워크 자동차 주행 테스트 ▷판문점ㆍ비무장지대(DMZ) 가상현실(VR) 체험 ▷기가 IoT 에어맵(공기질 측정기술) ▷기가 드라이브 IVI (커넥티드카 플랫폼) 등이다.

KT는 행사 기간 동안 열리는 5G 서밋(summit)에도 연사로 참석한다.

이용규 KT 5G사업본부장 상무는 평창 5G 기술 개발 노하우와 비즈니스 모델, 서비스 계획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발표에서 최근 종료된 5G 주파수 경매 내용과 5G 구축 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다.

윤종진 KT 홍보실장 부사장은 “KT는 MWC 상하이 2018에서 대한민국 대표 통신사로서 한국의 앞선 5G 기술을 전 세계에 선보일 것”이라며 “5G 기술 개발을 선도해 KT의 혁신기술이 세계로 뻗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내가 Cardi B다'
    '내가 Cardi B다'
  •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Mercedes Benz Fashion Week Madrid SpringSummer 2020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