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선거참패’ 책임지고 물러납니다”…바른미래 지도부 총사퇴

  • 기사입력 2018-06-15 17: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지국민께 죄송”…‘김동철 비대위 체제’로
2개월내 새지도부 선출 전당대회 실시키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13일 치러진 ‘6ㆍ13 지방선거’에서 부진한 결과를 낳은 책임을 지고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총사퇴한 가운데, 김동철 원내대표 중심의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15일 바른미래당의 박주선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망연자실하면서 당을 지지하고 당 역할에 기대했던 많은 국민께 참담한 심정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최고위원 전원이 대표와 동반 사퇴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5일 국회에서 당 지도부 총사퇴를 밝히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선거 이틀 뒤 ‘지도부 전원 사퇴’라는 결정을 내리게 된 것에 대해서는 “민주주의는 책임정치라고 생각한다. 책임은 단호해야 하고 조건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후임 지도 체제’를 만들기 위해 총사퇴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박 대표는 의총과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현 체제를 그대로 유지해달라는 다수의 이야기도 나왔다면서도 지도부의 의견을 존중해 이 같은 결단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정체성에 대한 내부 혼란이 있다는 평가는 전적으로 동의는 하지 않지만 귀담아들어야 한다며 “보수만 말했지, 진보는 거들떠보지도 않았다는 지적도 있다”고 전했다.

덧붙여 ‘누구를 탓하거나 변명하지 않고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며 “할 수 있다는 신념과 단결과 화합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김동철 비상대책위 체제’로 전환한 바른미래당은 2개월 이내에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2018 맥스큐 머슬마니아 오리엔트 챔피언십’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이런 드레스?
    이런 드레스?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