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통신
  • 5G 주파수 전쟁 막오르다

  • 기사입력 2018-06-15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5㎓·28㎓ 대역 1R 입찰 시작

“반드시 원하는 주파수를 가져가겠다. 양보는 없다.”

5세대 이동통신(5G) 주파수 경매가 드디어 개막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15일부터 3.5㎓ 대역 280㎒폭, 28㎓ 대역 2400㎒폭을 사이에 두고 불꽃 튀는 진검승부에 들어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본격적인 5G 주파수 경매에 돌입했다.

앞서 8시20분경부터 이동통신3사 경매 담당 임원들이 긴장된 표정으로 하나둘씩 입장하기 시작했다.

이통3사는 경매 참석자들 사이의 접촉을 막기 위해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 순으로 5분 단위로 순차적으로 입장했고, 저마다 포부를 밝히며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가장 먼저 경매장에 들어선 김순용 KT 정책협력담당 상무는 “이번 경매는 최초의 5G 주파수 공급이라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KT는 원하는 주파수, 원하는 대역폭을 반드시 확보해 세계 최초,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상무는 구체적인 경매 전략에 대해서는 함구하면서도 “정부가 제시하는 규칙에 맞춰 성실히 경매에 임하겠다”며 “(경쟁사에 대한) 양보는 없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들어선 강학주 LG유플러스 공정경쟁담당 상무 역시 “정부의 주파수 경매방안 확정 이후 전담 부서를 만들고 철저히 준비해왔다”며 “이번 경매를 통해 세계 최초, 최고의 5G 서비스를 위한 주파수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상무는 이어 “원하는 주파수를 꼭 확보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지막으로 입장한 임형도 SK텔레콤 정책협력실장 상무는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주어진 경매 규칙에 따라 최선의 선택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매 전략이나 전망에 대해서는 “결과는 나중에 보면 알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경매는 삼엄한 보안 속에 시작했다. 이번 5G 주파수 경매는 3.5㎓ 대역 280㎒폭, 28㎓ 대역 2400㎒폭을 각각 10㎒폭, 100㎒폭의 블록으로 나눠 진행한다. 1단계에서는 원하는 대역폭을 정하고, 2단계에서는 주파수 위치를 정한다. 1라운드가 이날 오후 3시 이전에 끝난다면 곧바로 2단계에 돌입하지만, 3시가 넘어간다면 오는 18일 2일차 경매에 들어간다.

업계 안팎에서는 조기 종료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수요가 많은 3.5㎓대역에서 한 이통사가 가져갈 수 있는 주파수의 폭(총량제한)이 100㎒로 정해짐에 따라 경쟁강도가 높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따라 최종 낙찰가는 최저경쟁가격(경매 시작가)인 3조2760억원보다 다소 높은 4조원 미만에서 결정될 것이라는 예측이 대세다. 시작가는 3.5㎓ 대역 2조6544억원, 28㎓대역 6216억원 등 총 3조2760억원이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