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선거
  • [선택 6·13] 1곳 더 늘린 진보 교육감…교육·학교 혁신 바람몰이

  • 기사입력 2018-06-14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7곳중 14곳…보수는 3곳 그쳐

‘6:10→13:4→14:3’(진보:보수 교육감 비율)

17개 시ㆍ도교육감 선거도 ‘보수의 무덤’이 됐다. 무려 14명의 진보 성향 교육감이 당선됐다. 4년전 13개 지역에 이르렀던 진보 교육감 당선 지역에 이번에 1개 지역(울산)을 추가한 것이다. 덩달아 보수 교육감 당선 지역은 대전, 대구, 경북 등 3곳으로 쪼그라 들었다. 대전과 제주 지역을 제외하면 17개 시ㆍ도지사 선거 결과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거둔 성과와 유사하다.

이번 선거의 승패는 결국 후보자의 인지도와 직결되는 ‘현직 프리미엄’과 ‘후보 단일화’가 갈랐다. 현직 교육감이라는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출마한 12명의 후보들은 모두 당선의 영광을 누렸다.

현직 프리미엄을 등에 업고 재선에 도전한 조희연 서울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포함해 최교진 세종교육감, 설동호 대전교육감, 김지철 충남교육감, 김병우 충북교육감, 김석준 부산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이석문 제주교육감 모두 재선에 성공했다. 3선에 도전한 장휘국 광주교육감, 김승환 전북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 역시 당선을 이어갔다. 현역 교육감이 출마하지 않은 소위 ‘무주공산 지역’에서 후보 단일화는 상당한 효력을 발휘했다.

이번 선거에서 진보 교육감이 압승하면서 지난 4년간 13개 시도교육청에서 진행된 혁신교육 등은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조희연ㆍ이재정 후보가 당선된 서울ㆍ경기권에서는 학부모들이 주시해온 외국어고ㆍ자율형사립고 등의 일반고 전환이 현실화 될 전망이다.

경기도 역시 이재정 후보의 당선으로 도내 자사고ㆍ외고의 단계적 폐지에 힘이 실리게 됐다. 이 후보는 교육감이던 지난해 7월 용인외대부고 등 도내 자사고와 외고 10곳을 재지정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 외 도성훈(인천)ㆍ김지철(충남)ㆍ김승환(전북) 등 다른 진보 후보들도 고교 서열화 타파와 공교육 정상화를 내세우며 외고ㆍ자사고를 일반고로 바꾸겠다고 공약했다. 교육부가 외고ㆍ자사고의 지정 및 취소 권한을 시ㆍ도교육감에게 이양한 상황에서 공약이 현실화 될 가능성은 더욱 높아졌다.

진보 교육정책의 상징인 ‘혁신학교’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선거에서 양 후보 모두 혁신학교 확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조 후보는 “혁신학교를 질적으로 강화하고 숫자도 늘릴 것”이라고 약속했고, 이 후보도 “혁신학교를 확대 발전시켜 임기 마지막 해인 2022년까지 모든 학교에 혁신학교 운영 원리를 적용시킬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더불어 이번 선거가 문재인 정부 1년의 교육정책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도 갖고 있어 초등 영어교육은 물론 대입제도 개편안 논의 등에서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였던 교육 행정에도 일정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박도제ㆍ김유진 기자/pdj24@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섹시 스타 린제이 펠라스의 독보적 볼륨감
  •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엄청난 볼륨감의 소유자... '카라 델 토로'
  • '칸의 여인'
    '칸의 여인'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