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한미 외교장관회담 개최…강경화 “지금 모멘텀 지속 바라”

  • 기사입력 2018-06-14 11:1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지 이틀 뒤인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회담 인사말에서 “싱가포르 회담을 끝내고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지금 상황에 대한 논의를 앞으로도 계속했으면 좋겠다. 지금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한미 회담에서 양측은 지난 12일 열린 북미정상회담결과를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미가 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북한 측 고위급 관리간 후속 협상을 개최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상회담 후속 조치 관련 협의에 초점을 맞췄을 것으로 관측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외신에 북미 후속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 “다음 주 언젠 가에는 협상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2년 반 내 주요 비핵화 달성’ 등 앞으로의 중장기적 비핵화 로드맵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윤순구 차관보,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김태진 북미국장, 문덕호 국제안보대사 등이,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주한미국대사 대리,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이 배석했다.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 자리에 배석한 강경화 장관과 나란히 외교부 청사에 들어섰다.

이날 폼페이오 장관은 청사에 들어서며 받은 취재진의 ‘다음 협상은 언제 열리는가’ 등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회담 이튿날인 전날 오후 6시 20분께 전용기 편으로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을 방문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 한미 외교장관회담 이후에는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이 이어진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