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선거날의 비보...학교서 어묵 간식 먹던 초등생, 기도 막혀 결국 숨져

  • 기사입력 2018-06-13 15: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지던 13일 방과 후 수업 시간에 나눠준 간식을 먹고 기도가 막혀 병원에 이송된 초등학생이 결국 숨졌다.

충남 공주경찰서에 따르면 지역 한 초등학교 1학년 A양은 전날 오후 3시39분께 학교 교실에서 방과 후 수업 시간에 간식으로 나온 어묵을 먹다가 기도가 막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 왔다.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A양은 오늘(13일) 오전 9시 20분께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방과 후 담당 교사 등 학교 관계자들을 불러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어묵사진.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