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업경영인
  • 경총 “송영중 부회장 직무정지…회장단 회의서 거취 논의”

  • 기사입력 2018-06-12 17:2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손경식 회장 공개적으로 불신임 표명
- 조만간 송 부회장 경질수순 들어갈 듯
- 이르면 이번주 회장단 회의 열릴 듯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거취 문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송영중<사진> 상임부회장에 대해 결국 직무정지 조치를 내렸다.

아울러 경총은 이른 시일 안에 회장단 회의를 열어 송 부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경총은 1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송영중 상임부회장에 대한 경총 입장’ 자료를 냈다.

이 입장자료는 손경식 경총 회장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손 회장이 공개적으로 송 부회장에 대해 불신을 드러낸 것이다.

경총은 입장문을 낸 배경에 대해 “더 이상 경총의 명예와 신뢰를 떨어뜨리는 송영중 상임부회장의 태도를 묵과할 수 없기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밝힌다”며 “경총의 모든 업무는 정관에서 명확히 규정한 바와 같이 회장이 경총 업무를 지휘ㆍ관할하고 상임부회장은 회장을 보좌하는 것인데, 이러한 사실이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고 부회장이 많은 권한을 가진 것으로 보도되고 있어 오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 부회장이 소신과 철학이라면서 경총의 방침에 역행하는 주장을 하지만, 이는 잘못된 일이며 부회장으로서 도를 넘는 발언과 행동이 있었는데 이 또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경총은 또 “경총의 업무는 회장의 지휘 아래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회원사 및 국민의 기대에 조금도 배치됨이 없이 수행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은 마음과 힘을 합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총은 그러면서 “직무정지 상태인 송영중 상임부회장 거취에 대해서는 조속한 시일 내 회장단 회의를 개최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총 상임부회장이 회장 및 사무국과의 갈등으로 회장으로부터 직무정지 조치를당한 것은 경총 설립(197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손 회장이 공개적으로 송 부회장에 대한 불신임을 표명함에 따라 사실상 경총이 송 부회장에 대한 경질 수순에 들어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경총 관계자는 “정관에 부회장에 대한 면직 규정이 없기 때문에 직무정지는 회장이 내릴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라며 “이르면 이번 주 중에 회장단 회의가 열릴 수 있다”고 말했다.

경총 내부에선 송 부회장이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모양새가 더 나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경총의 이날 입장문은 이미 전날 송 부회장의 거취 논란과 관련해 한 차례 입장문을 낸 데 이어 두 번째다.

경총 관계자는 “손 회장이 일련의 사태를 겪으면서 갈수록 송 부회장에 대해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결국 회장단 회의를 포함한 회원사들의 뜻에 따라 송 부회장의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tto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中東 여인~시선  사로잡는  섹시 란제리~~~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