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이 구역 관종은 나!”…한서희, 수갑찬 모습 공개하며 “#추억”

  • 기사입력 2018-06-12 0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수지망생 한서희가 과거 마약 사건으로 수갑을 찬 자신의 사진을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가 이사진 보고 장문복 같다고 한 거 아직도 생각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가 공개한 공개된 사진에는 ‘추억’이라는 문구와 함께 수갑이 채워진 채 연행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이후 한서희는 “아싸 대한민국 1등 관종(관심종자)했다 꺄륵~”이라는 글과 함께 해당 사진이 기사화된 화면과 함께 기사에 달린 자신을 향한 악플을 캡쳐해 올렸다가 삭제하기도 했다.

자신을 ‘관종’이라 말하는 한서희는 과거 한 방송에서 “하루에 자기 이름을 얼마나 검색하냐”는 시청자의 질문에 “셀 수 없을 정도”라며 “난 관종이다. 관심 받을 수록 좋아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